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우죄

[도서] 우죄

야쿠마루 가쿠 저/김은모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우죄(友罪)

야쿠마루 가쿠 지음

달다

소년범죄 그 후의 이야기를 들고 돌아온 야쿠마루 가쿠의 소설이다. 물론 야쿠마루 가쿠의 작품을 잘 안다고는 못하겠으나 이전에 읽었던 여타의 소설과는 무언가 다른 느낌을 받았다. 이 소설의 원제는 '友罪'는 일본어로 발음하면 '유우자이(ゆうざい)'로 '유죄(有罪)'와 동음이의어로써 중의적인 의미로 쓰였다. 따라서 우죄(友罪}냐? 아니면 유죄(有罪)냐? 하는 문제를 놓고 심사숙고해야하는 사회성 짙은 소설이다. 일본에서 2018년에 제제 타카히사 감독의 영화

로 만들어져 이쿠타 토마, 나카야마 에이타 등의 유명 배우들이 주연을 맡으며 인기리에 상영되기도 했다고 하며 아마도 잘생긴 미소년의 이쿠타 토마가 스즈키 역을 그리고 나카야마 에이타가 글을 이끌어가는 저널리스트 마스다의 역할을 맡지 않았을까? 싶었는데, 실제로는 그 반대로 맡아 연기한 모양이다.

언론인을 꿈꾸지만 좌절하고 생계를 위해 기숙사가 있는 작은 스테인리스 가공 회사에 취직한 마스다는 같은 날 입사한 동갑내기 스즈키와 기숙사 옆방을 쓰게 된다. 스즈키는 사람을 피하고 어딘가 묘한 분위기를 풍기며 자신의 과거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기를 꺼리지만, 두 사람은 점차 우정을 키워간다. 그러던 어느 날, 한 사건을 계기로 마스다는 스즈키가 14년 전 일본을 뒤흔든 살인사건의 범인이 아닐까 의심을 품게 되면서 이야기는 혼돈 속으로 빠져든다.

실제로 일어났던 사카키바라 세이코 사건의 소년범은 아즈마 신이치로(1982년생)로 출소 후에는 이름을 바꾸고 소년원에서 익힌 용접기술로 일용직으로 살아가고 있다고 한다.

용서되지 않는 죄에 사로잡힌 두 사람의 극한의 우정을 다루고 있으며, 이 난제에 맞닥뜨리면 나역시도 쉽게 답을 제시하기 어려울 것 같다.

2022.5.30.(월) 어느새 5월을 마무리하는 길목에 선 두뽀사리~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