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놀라운 발명품

 

지식 다다익선 6 

 

브루스 코실니악 지음

 

비룡소

 

 

 

<책 속 내용 간추리기>

 

(내용) 우리 주변에는 책이 있어요. 도서관에서 책을 빌려 읽거나 서점에서 책을 사서 읽을 수도 있지요. 책의 역사와 어떻게 만들었는지, 인쇄의 역사에 대해 알아봅시다.

 

책은 인쇄소에서 한꺼번에 많이 만들어져요.

 

약 550년 전, 독일의 요하네스 구텐베르크 덕분이지요. 구텐베르크는 1450년 무렵 인쇄기를 발명했습니다. 그의 발명은 수 많은 책과, 사람들의 지식을 만들어 냈습니다. 구텐베르크가 인쇄기를 발견하기 전에는 책이 어떻게 만들어 졌을까요?

 

먼저 동양을 살펴봐요.

 

서기 105년 중국에서는 뽕나무 껍질, 낡은 그물, 헝겊 따위를 짓이겨서 종이를 만들었지요. 수백년 뒤에는 나무를 태울 때 생기는 시커먼 그을음이나 검댕으로 먹을 만들었고요.

 

868년 중국 사람들은 나무 판을 이용하여 '목판 인쇄'를 하였답니다.

 

서기 1000년 이전, 중국인들은 '두루마리 책'을 만들어 읽었답니다. 하지만, 글자가 틀리면 다시 새겨야 한다는 점은 너무나 어려웠죠.

 

1045년 무렵, 필승이라는 자가  찰흙 조각으로 최초의 이동식 활자를 만들었지요.

 

1200년대, 중국에서 목판 인쇄를 배운 고려는 인쇄 기술을 발전시켜서 세계 최초로 금속 활자를 만들었답니다. 유럽도 책을 베껴 쓰는 '필경'이 있었답니다.

 

그 외에도 책 꾸미기, 종이, 제본, 구텐베르크의 금속 활자, 글씨체 등 책의 역사에 대한 자세하고 재미있는 내용들이 있답니다.

 

저는 책(인쇄기, 금속 활자 포함)이 가장 훌륭한 발전이라고 생각해요. 왜나하면 우리에게 지식을 가져다 주니까요. 독서의 계절, 가을이 오면, 책을 읽어 지식을 키워보는 것이 어떨까요?

 

목판, 두루마리 책, 이동식 활자, 금속 활자를 그려보았답니다.

 

 

 

목판, 두루마리 책, 이동식 활자, 금속 활자

 

 2013.9.1.(일) 이은우(초등6)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