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자연과 만나는 우리 한옥 이야기

 

토토 우리문화 학교 8

 

이재윤 지음 / 이경국 그림

 

토토북

 

 

 

한옥. 한옥이 정확히 어떤 뜻을 갖고 있는지 아시나요?

 

한옥은 (물론 저도 그랬지요...) 거의 모든 사람들이 조선 시대 사람들이 살던 옜날 집이라고 오해를 한답니다. 사실은 '우리 조상들이 살림하던 전통 집'을 모두 아우르는 말이예요.

 

한옥에 대해 알았으니 이제 한옥의 구조를 알아봅시다.

 

먼저 대문을 볼까요?

 

특이하게 대문도 신분에 따라 종류가 있었다고 해요.

 

솟을 대문은 양반 중에서도 신분이나 지위가 높은 양반이 세웠대요.

 

다른 양반이나 부자는 평대문을 세웠대요. 일반 백성들은 대개 사립문을 세웠고, 더 엉성한 정남이라는 대문 대신 걸쳐 놓은 긴 막대기를 세우기도 한대요.

 

다음은 마당이예요.

 

마당은 백토를 뿌리는데, 물이 잘 빠지고 깨끗하고 밝아 보이는 효과와 조명 효과 때문이랍니다. 한옥의 앞마당은 비어 있고, 뒷마당은 정원처럼 꾸며져 있어요.

 

앞마당은 혼례나 장례 등 큰 일을 치르거나, 농사지은 곡식을 처리할 때를 위해 넓은 장소를 비워둔답니다. 다른 마당에는 바깥마당, 행랑마당, 사랑마당, 안마당 등이 있어요. 뒷마당에는 우물과 장독대 등이 있어요. 앞마당과 뒷마당에는 대류 현상의 비밀이 숨어 있답니다. 다음은 온돌에 대해서 설명하겠습니다.

 

 

 

 

 

그림을 통해서.... 아궁이, 방고래, 구들장, 고래 개자리, 굴뚝 개자리, 굴뚝까지...

 

이 밖에도 바람이 다니는 시원한 마루,

 

생활의 미가 느껴지는 부엌,

 

매력적인 창호지로 공간의 미를 눈에 띄게 하는 창과 문,

 

집의 위상을 높여주는 지붕까지 한옥의 매력에 대한 구석구석의 부분들에 대한 소개가 있답니다.

 

저는 건축가 인터뷰를 보고 나니까 한옥의 미가 느껴지는 듯 해요.

 

가능만 하다면 한옥에서 살아보고 싶네요.

 

2013.9.2.(월) 이은우(초등6)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