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데일 카네기 자기관리론

[도서] 데일 카네기 자기관리론

데일 카네기 저/임상훈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2019년 우리나라 자살률은 인구 10만명 당 26.9명으로 OECD 국가 중 1위라고 한다. 자살에 이르게 하는 요인은 차별이나 학대, 관계의 고립, 경제적 어려움이나 질병 등 다양한데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삶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어 이런 상황이 자살 증가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걱정과 불안의 늪에 빠져 속수무책 일상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막다른 길에서 안타까운 선택을 하는 이들에게 손잡아줄 수는 없을까. 혹 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나라면 나는 어떻게 나를 구할 수 있을까.

 

<데일 카네기 자기관리론>의 원제는 'How to stop worring and start living-걱정을 멈추고 삶을 시작하는 법'이다. 물론 남의 어려움을 감히 이겨낼 수 있을 꺼라고 쉽게 말할 수 있을까. 하지만 닥친 문제를 어떤 식으로든 해결하고 어떤 삶을 살아낼지 열쇠를 가지고 있는 것은 바로 나 자신이므로 그런 의미에서 삶의 균형을 위한 자기관리 방법은 중요하다. 내 영혼을 갉아먹는 온갖 잡다한 걱정거리에 휘말리지 않고 스스로 중심을 갖고 당당히 삶을 살아가는 노하우를 담은 이 책은 1948년 초판본이 씌여진 것을 감안하면 현재까지 출간되고 있는 자기계발서의 원조격인 셈이다.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목사, 배우, 작가 등 다양한 꿈에 도전하고 교사, 세일즈맨으로도 일했던 데일카네기는 자신의 경험과 많은 자료와 책 속 고대 철학자, 위인, 유명인의 사례, 그리고 170여 개 도시에서 열린 강좌에서 만난 평범한 사람들의 사례를 통해 걱정의 고통에서 벗어나 행복을 발견하는 방법을 들려준다. 이런 견딜 수 없는 고통을 겪는 이는 세상에서 나 혼자뿐일 꺼라는 고립감에 사로잡힌 이들에게 동서고금 이 숱한 사람들도 각각 나름의 죽을 것 같은 고통에서 벗어나 살아냈음을 알리고 그들을 살게한 공통된 조언에 귀기울이라 한다. 마지막 챕터에서는 걱정을 극복한 32명의 생생한 이야기를 그들만의 목소리로 실었다.

 

걱정은 마음의 건강뿐만 아니라 몸의 건강을 해치고 행복할 기회를 앗아가 삶을 지탱할 수 있는 힘을 잃게 만든다. 저자는 닥친 걱정을 고민하느라 에너지를 소비하지말고 무엇이 걱정인지 파악, 분석 하고 최악의 결과를 가정해 결단을 내린 후 상황을 받아들이고 실행에 옮기며 개선해 보려 노력하라 말한다. 그리고 내 노력 밖의 것은 잊어버리고 걱정에 빠질 틈도 없이 바쁘게 살기위해 노력하며 타인을 위해 살 것을 권한다. 사소한 걱정에 매달리기에 인생이 짧다는 사실을 상기하고, 혼자 다 떠안으려 하지말고 필요하다면 종교에 의지하는 것도 추천한다.

 

궁극적인 평화와 행복에 이르기 위해서 타인에게 대가를 바라지말고, 내가 가진 복을 헤아려보고 남과는 다른 나 자신을 믿고 내 모습대로 살 것을 조언한다. 때로 부당한 비판을 받을 일이 생긴다면 누군가 부러워하고 질투할만한 위치에 있음을 이해하고 내 선에서 최선을 다하며 공정하고 건설적인 비판을 통해 성장의 기회를 찾을 것 등을 권한다.

 

재정파탄 때문에, 결혼생활과 해묵은 원한 때문에, 외로움과 그 밖에 매사 내 앞을 가로막는듯한 반복된 각종 불운으로 걱정에 빠진 이들에게 걱정을 이겨내고 의욕을 높이며 행복과 성공을 찾는 비결을 소개하는 그의 조언은 극적이거나 새롭지 않았다. 하지만 다 알고 있다고 해도 여전히 실천하며 살기 어려워 나를 가장 괴롭히는 건 나 자신이라는 것을 깨달을 때, 나이를 먹어도 엄마의 잔소리를 계속 들으며 계속 상기시킬 때, 수십 년전 이미 세상의 수많은 사람들도 허다한 고통과 걱정에 힘들어했지만 이러저러한 방법들로 극복했다는 수많은 사례들은 나름대로 힘을 준다. 그래서 설령 이 방법들이 우리가 다 아는 것이라해도 또 다시 기운내서 한 번 해보라고 등떠밀며 기운을 주는 듯하다. 걱정의 늪에 빠져 힘들어하고 있는 이들에게 실낱같은 작은 희망이라도 스며들 일이 생기길 응원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