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4~7세, 수면을 잘해야 아이가 알아서 공부합니다

[도서] 4~7세, 수면을 잘해야 아이가 알아서 공부합니다

한진규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삶에 있어 잠의 중요성은 누구나 실감하고 있지않을까 싶지만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쉽지 않은 일이기도 하다. 시간맞춰 재우고 시간맞춰 일어나는 규칙적인 아이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으로 시간을 정해놓고 재우고 깨우지만, 잠을 자는 동안 아이들이 잠을 푹 자고 있는지, 중간에는 왜 깨는 걸까, 하는 고민들이 많다. 다행히도 우리집 두 아이는 어느정도 크고 나서는 잠 자는 걸로는 스트레스를 잘 받지는 않지만 둘째의 입을 벌리고 잔다든가 몸부림, 잠이 올때쯤의 잠투정 등은 다른 가족들을 살짝 힘들게 하기도 한다.
이 책의 저자는 아이가 잠을 쉽게 이루지못하는 것 뿐만이 아닌 일상생활 속의 어려움도 잠을 푹 자지 못해서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그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으며 아이를 돌보는 양육자가 잘 살펴보고 원인을 찾아야하며, 증상이 심할때는 수면 클리닉 센터를 방문하라고 한다. 책 속 예시 속의 아이들만큼의 증상이 심하진 않지만 몇몇가지 -입호흡이나 엎드려자는 모습 등-가 둘째의 잠자는 모습에서 발견이 되기에 좀 더 유심히 살펴보아야 할 둘째였다. 잠을 푹 자지 못해 일상생활이 힘든 정도는 아니지만 좀 더 관찰후 문제점을 고쳐나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의 규칙적인 시간과 잠자는 시간을 보장하기 위해 늘 같은 시간에 재우려 노력하지만 이 또한 억지로 재우지 말라고 저자는 이야기한다. 아이가 잠이 올때 자야지 좀 더 쉽고 깊게 잠이 든다는 것이다. 잠은 일어나는 시간이 중요하지 잠이 드는 시간은 아이의 신체리듬에 맡겨야한다는 것인데, 요즘 계속 늦게 자려는 아이들을 강압적으로 재우려 하는 나의 모습이 보이며 반성을 하게 만들었다.
아이가 잠들지 못하는 것에 스트레스 받지 말고 왜 잠을 못자는지 잠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어떤 문제가 생기는지를 잘 살펴본 후 문제점을 해결 할수 있는 전문가를 찾아 상담해보는 것이 가장 좋은 듯하다. 잘 자고 있는 아이라 할지라도 수면 중 호흡법이나 자세등으로 인해 잘 자지 못하여 생활 속 신경질 적인 모습을 보이거나 폭력적인 모습이 보일수도 있다고 하니 자는 모습 또한 잘 관찰해 보아야 할 것 같다.
4~7세라고 적혀있지만 꼭 그나이의 아이를 키우는 양육자만 읽는 책은 아닌듯 하다. 잠을 잘 자지 못하는 아이를 키우거나 잠으로 인해 생활에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면 이 책을 읽어보길 바란다.




? 이벤트로 도서만을 제공받아 읽고 작성한 주관적인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