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만화, 동화, 소설..잡다하게 이것저것 다 해서..총 108권..누적 1327권...(2007년부터 기록인지라..) 암튼.. 2018년 얍삽하게(?) 100권을 넘기긴 했습니다.  그치만.. 음..아무래도 생각만큼..못했어요..2~4월동안 너무 책태기에 빠져서 거의 책을 안 들었더니 이런 결과가 나왔네요..아쉽구로..ㅠ .ㅠ;;;

2019년에는 좀 더 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제일 길었던 책이 발다지 아저씨의 "죽음을 선택한 남자" 590여페이지 였던 걸로 기억하는데...작년에 길었던 책보다 페이지가 더 준 느낌이네요..작년보다는 27권 덜 읽었고, 6,831페이지를 덜 읽었다는게 팩트입니다..ㅠㅠ

갈수록 늘어야하는데 줄어드는건 좋은거 아닌데.쩝.. 올해는 더 늘려보도록 하겠습니다.


?

 


이와중에 소설이 26권.. 동화 39권..여행1권, 역사2권...에세이3, 시3, 요리1, 육아1...등등.. 암튼..

생각보다 골고루 읽었지만.. 역사관련 책이 적다는 건 늘 아쉬움으로 남는군요.. 역사 좋아한다고 하면서도 실지로는 별로 안 읽는다는 게 함정..ㅠㅠㅠㅠㅠ 반성해보며..올해는 사서 쟁인 역사관련 책을 좀 더 파 보도록 하겠습니다.

고나마..제책 55권 읽은 책 중 반은 제가 산 책이거나 선물받은 제꺼 였다는 것에 위로를 해봅니다.  숙제가 아니라..^^;;

?

 


들숙날쑥이긴 한데...그래도..나름 100권대를..(비록 동화일지라도) 유지한것에 대한 감사와 격려를.. 의외로.. 저는 9월에 책을 좀 많이 읽는 듯 합니다.  못 느꼈었는데.. 그외는 1월..새해니까 반짝.. 12월은 마지막 달이니까..힘줘서 바짝...

그외 나머지 달은 그냥저냥이네요..

특히나 2~4월대는 늘 좀 바닥을 기는 경향이 있군요..흠..

그래프를 보니 확실히 제 책 읽는 패턴이 보여서 좀 살피면서 읽어야겠어요.. 좀 더 가열차게..


암튼..2017년보다 이래저래 못해서 그닥 좋은 그래프는 아닌듯한 아쉬움이 많이 남는 2018년입니다.

그래도 초반 3달정도 책 안 본거 딱히 후회는 없습니다만.. 결국 그게 또 이렇게 마무리로 나타나니..ㅡ.ㅡ;;;

올해는 책태기 없이 쭈욱~ 읽을 수 있는 스스로가 되길 기대해 봅니다.


물론 구입자제도..요망..ㅋㅋㅋ


자, 모두들 2019년에는 즐겁게, 가열차게 읽어보아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