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야밤 (22:00~24:00)


작년보다 10권을 더 읽은 118권으로 마무리...  페이지는 대략 9800여페이지를 작년보다 더 읽어서.. 완전 만족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분발했던 거 같아서 고나마 위로..

마지막 두어달을 꽤나 책태기로 오래 보내는 바람에 이 지경이 된거 같아 좀 아쉬움이 남는다.  올해는 어떻게든 만이 읽어야

하는데..될런지..

여전히 많이 읽어봤자 30,000여페이지를 벗어나지 못해 못내 아쉽다.  올해는 꼭 42,195.. 마라톤 스코어를 향해 고고~


소설 43, 동화 21, 여행 2, 의외로 에세이가 선전해서 6권이라니.. 그에 비해 역사를 좋아한다고 소리만 치고 정작 역사책은 작년에 한권이 딸랑..~ 거참.. 반성해야 할 일임..

그외 만화를 의외로 많이 봤더만..  올해는 동화도 좀 더 읽어야 할듯..




권수를 따져선 안되지만..그래도 나 처럼 책탑 쌓는 인간은 좀 권수를 줄여야 할 의무(?!) 가 있음.

올해는 무슨 일이 있어서 권수를 많이 줄 일 수 있는 한해가 되길..

작년의 성적이 예년에 비해 나아졌다지만... 그래도 최고점을 찍는 그때만 못하다..ㅠㅠ

2013년 184권을 읽었던 그때의 기록을 깨 보는 걸로.. 그니까 올해는 200권 아잣~!! (이러다 동화로 권수 채울기세..ㅋㅋㅋㅋ)


역시 대체로 여름과 월초에 책 읽기가 강한듯..  가을은 역시 꽝이야.. 10월부터 늘 저조의 그래프를 그린다.

올해는 제발 그때 책태기가 안 왔으면 하는 바램이다.

올 200권을 향하여~!!!!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