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막다른 골목의 추억

[도서] 막다른 골목의 추억

요시모토 바나나 저/김난주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이제 요시모토바나나와 에쿠니가오리는 그만 읽을때도 되지않았나? 라고 스스로에게 늘 얘기해 본다.  그러면서도 어째선지 그녀들의 책은 또 사게 된다.  습관인건지, 아직도 그녀들에 대한 미련이 남은건지.....

개인적으로 요시모토바나나는 키친과 그녀에 대하여 두권외엔 그게 그거라는 자가복제가 너무 심해서 사놓고도 쉽게 손이 가지 않는데 그래도 늘 1년에 한권쯤은 그 사놨던 책들에서 꺼내 읽게 되는 것 같다.  읽고 난 후는 늘 자가복제다.  이러면서도 또 읽는다.

그래도 이 책은 비슷한듯하면서 다르다고 해야하나?

시련과 함께한 삶에 또다른 토닥토닥임.  하지만 늘 그 속에서 잔잔히 흘러가는 그녀만의 시간들.

이 책엔 몇편의 단편이 있는데 그녀의 맨 마지막 단편이 책 제목이다.

그리고 이 단편은 얼마전 우리나라에서 영화로도 개봉했었던 듯 하다.  그때 제목만보고 아, 요시모토바나나 작품을 영화화했네. 라고 혼자 중얼거리고 별 생각이 없었는데 책을 다 읽고 다시 검색해보니 원작과는 좀 다르지만 그래도 전체적인 느낌은 비슷한가보다.  근데 딱히 영화를 보고 싶은 생각은 안든다만...

단편이라 읽은지 얼마되지 않는데도 제목들이 잘 기억이 안난다.  개인적으로 나는 <막다른 골목의 추억>도 괜찮았지만 첫번째 나와있던 단편이 더 와닿고 좋았다.  어쩌면 해피엔딩이어서 더 그랬는지도 모르겠지만....

<유령의 집>이었던가? 제목이 그랬던거 같네.  거기 유령이 나온다는 집에 사는 남자와 우연히 만나고 좋아하지만 각자의 길을 위해 헤어지고..... 그렇게 또 몇년을 살아가던 그들의 재회.. 난 그 단편이 좀 더 와 닿았다.

물론, <막다른 골목의 추억>도 나쁘지 않았다.  바보처럼 자신의 약혼자가 바람이 났음에도 간파하지 못하고 믿어버린 그녀의 상처를 보듬어 준 그 막다른 골목의 가게와 남자(이름 또 까먹었네.ㅠㅠ)

그들이 연인으로 완전히 발전된 느낌이 없는게 더 깊은 여운이 남는달까?

순수하게 마음을 치유해주는 그런 기분.

역시... 자가복제긴 한데.. .그래도 그녀의 글을 포기할 수 없는건 이런 아련한 기분이 남아서인지도 모르겠다.

어차피 뭐 사놓은 책이기도 하고......


책 표지도 이쁘고, 그래도 1년에 한번쯤 만나면 그녀의 이야기도 간혹은 새롭게 다가오니 그렇게 만나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듯하다.  전작은 싫치만 놓치고는 쉽지 않은 요시모토바나나.

처음 읽었던 <키친>이 나를 그녀에게 옭아메어 버렸나 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