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2020년 작년은 188권으로 마무리 했답니다.  동화가 제법 되다보니..생각보다 꽤 읽었더군요.

특히나 후반부에 책읽기에 대한 욕심이 막 생겨나서..아.. 나도 제법 읽을 수 있는 사람이구나를 자각한 후..

책 읽기에 박차를 가했죠.  그러다보니 200권 가까이 읽을 수 있게 돼서 개인적으로 11월과 12월에 좀 더 욕심내 볼까 했었지만 목표치가 200권까지 될거라는 걸 생각 못해서 너무 과욕부리면 체하지 않을까 싶어 일단 읽어나가는 속도대로 읽어보기래 해서 188권으로 마무리...

그리고 뭣보다 작년보다 7,879페이지를 더 읽었더라구요.  권수도 권수지만 페이지에서 꽤 많이 발전해서 그게 더 잘됐다 싶네요.  하지만 여전히 제 목표인 42,195페이지에는 못 미치고 말았어요.  그래도 또 의미를 두자면 이벤트 책 읽기보다 제 책 읽기를 더 했고, 심지어는 예전 책 파먹기를 잘해서 그걸로 저한테 토닥토닥 해주고 있습니다. ^^

 

 

압도적으로 동화가 79권이나 되지만.. 꽤 두꺼운 동화들이 많아서 동화도 만만히 볼 건 아니고요..^^

소설은 비슷한 비율로..의외로 에세이를 이번엔 많이 읽었더군요.  아마도 짧은 글들의 끄적임이 있는 책들의 출판이 늘어나다보니 저 또한 그런류의 책을 많이 사서 읽은듯 해요.  그외는 그냥저냥..작년과 비슷합니다. 

 

 

 

 

이번에는 6월부터 시작된 책 읽기가 꽤 박차를 가했어요.. 9월에 늘 허덕이던 책 읽기였는데 올해는 역시나 가을에 독서를 좀 해줬더라구요.  제가 책 읽기를 가장 많이 하는 해는 매번 9월에 달려주는 패턴이 있군요.. 음...

올해 2021년에는 초반부터 완만한 그래프를 이루는 책 읽기를 해 볼까 합니다.  매월 비슷하게 나가면서 200권 권수 채우고... (권수가 문제가 아니지만 저 처럼..책탑을 이루는 사람에겐 늘 관건이죠..^^;;) 페이지는 여전히 42,195페이지..

올해는 진짜 깨볼까해요..뭔가 될 거 같은 의욕도 뿜뿜하고요.. 42,195페이지를 깨부수는날(?) 자축도 하면서 새로운 목표설정도 들어가보고픈 설레임이 있어요..

작년 후반부터 책 읽는 맛을 새로 느꼈다고나 할까요.. 그래서 그런지 책읽기 몰두가 아니래도 할꺼하면서 그정도는 읽어나갈꺼 같은 자신감이 생겼네요.. 암튼 올해도 작년처럼 제 책 읽기 열심히 하면서.. 묵혀둔 책들도 잘 읽어내면서 저만의 독서목록을 만들어 볼까합니다.

제 이웃분들..그리고 모두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조심하시고 코로나 얼른 꺼지길 기도해 봅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