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미용사 레옹의 행복

[도서] 미용사 레옹의 행복

아네스 라코르 저/릴리 스크라치 그림/김희경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동화책을 자주 읽는 나는 동화책도 자주 구입하긴 하는데 이 책은 산지가 꽤 됐는데 이제서야 읽어보는 구만.

보통 소설을 한권 읽고나면 동화책을 간단하게 읽고 넘어가는게 버릇 아닌 버릇처럼 되었는데 간만에 내가 산 동화책들을 뒤적여 보다가 이 책을 꺼내 읽었다.

제목에서 보듯이 일단 뭔가 메세지를 꽤나 줄 듯한 이야기의 동화책 일 듯.

 

레옹이라는 소년은 부끄러움이 많고 잘하는 것도 없다고 생각한데다 친구들도 없어서 늘 혼자지내는 아이였다.

그러던중 전학온 줄리엣이라는 여자친구와 친하게 되고 같이 자라며 레옹 자신의 재능을 발견하게 된다.

줄리엣의 머리를 매일매일 다듬어 주며 행복을 느끼고 줄리엣 또한 멋드러진 여자로 거듭나는 두 사람.

그러다 둘은 사랑을 느끼고 결혼을 약속하는데.......

하지만, 어느순간 마음이 변해버린 줄리엣의 마음에 상처를 받고 떠나게 되는 레옹.

떠돌다 머물게 된 마을에서 자신의 재능을 다시금 발휘해 행복을 찾아 내는데......

레옹의 마무리는 과연 어찌될까나?

줄리엣과 결혼을 하게 될까? 아니면 또다른 삶이 레옹앞에 펼쳐져 있을까?

 

 

일단 제목부터 <미용사 레옹의 행복>이니까, 마무리도 해피엔딩? 이지 않을까나...ㅋ

초반 시작은 뭔가 <얼굴빨개지는 아이>와 같은 분위기 같긴 했으나 후반부로 갈 수록 자신만의 길을 찾아가는 레옹의 모습이 따뜻하고 좋았다.

전체적으로 좀 따듯한 느낌.

이게 또 후속작 줄리엣에 관한 이야기도 있으니 그 동화책도 읽으러 고고~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