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소설가 줄리엣의 사랑

[도서] 소설가 줄리엣의 사랑

아네스 라코르 저/릴리 스크라치 그림/김희경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두꺼운 책을 읽든, 동화책을 읽든, 요즘은 어째 리뷰 쓸 시간이 없네.  뭐한다고 바쁜건지....

휴가다녀와서 시간이 줄어들어 일이 바빠진 건지 내가 게을러 지는 건지..

암튼..

이 책은 <미용사 레옹의 행복>과 한 몸(?)인 책이다.  세트로 구성돼 있는 녀석을 오래전에 구입했었는데 이번참에 같이 읽었다.

그니까 미용사 레옹이 사랑했던 그녀가 줄리엣이었다.

그런데... 좀 이뻐지고 소설가로 성공한 줄리엣은.... 레옹을 사랑하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떠난거지..

 

시간이 흐른후 자신이 사랑한 건 그리고 자신을 사랑해 줄 수 있는 건 레옹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레옹을 찾아 나서는데..

과연 줄리엣은 레옹과 행복한 결말을 맞을 것인가?

레옹은 그녀의 사랑을 받아줄까?

둘은 결혼을 하게 될까?

동화지만 요건 또 스포라 패쓰...ㅋㅋㅋㅋ

 

 

사실 이 동화에서도 말하는 건 결국 돈이 전부가 아니라는 그런 의미들이 넘쳐난다.  얼마전 나도 신랑이랑 그런 얘기를 나눈적도 있고... 하지만 현실적으로 참 그런걸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그런 삶들이 기다리고 있기도 하고..

어쩌면 내가 물욕이 있어 그런 생각을 버리지 못하는 지도 모르겠다.

어쨌거나 줄리엣의 삶보다 나는 레옹의 삶에 더 응원해주고 싶었던 건 확실하다.

둘의 이야기가 의미하는 바를 느끼며 레옹과 줄리엣의 앞으로 자신들의 사랑과 행복을 빌어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