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의 아이, 스완

[도서] 숲의 아이, 스완

신은영 글/최도은 그림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옛날에 숲은 살기 좋은 곳이었다.  나무사이에 가시도 없었고 서로가 서로를 보듬어도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그런 곳.

하지만 언제부턴가 바뀌어 버린 곳.  그곳에서 스완은 별난 아이로 취급 받는다.

몸에 가시도 없고 누군가를 도와주려고 한다는 것에서 이미 저주를 받은 아이로 따돌림을 받는다고 해야할까나.

심지어 부모님들도 가시가 있어서 안기도 버겁고 손을 맞잡기도 힘들다.

그러나, 스완은 생각한다.  언젠가 이 가시를 없앨 수 있을거라고.   그리고 스완의 할머니가 또한 그런 노력을 해왔던 분이셨다는 걸 알고부터 스완은 더더욱 옛날의 숲을 만들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 진다.

그러다 결국 일이 터졌나고 할까나.
 


 

울타리가 솟은 숲을 벗어나 빛이 들어오는 또다른 곳으로 가는 스완.

어쩌다 보니 발견한 곳이지만 그곳에서는 서로가 서로를 기뻐해주고 칭찬해준다.  심지어 서로 안아주면서 위로도 해준다.

꼭 스완이 바라던 그런 곳.

왜 우리 숲은 그럴 수가 없는 것인가.

그런 스완을 도와주려는 친구는 그래서 더 고맙다.

다른 숲에서 스완이 사는 곳의 숲으로 와서 스완이 이루고자 하는 숲의 아름다움과 따듯함을 찾아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친구가 있기에 더더욱 스완은 용기를 낼 수 있었다.

그리고 결국 스완이 사는 곳은 예전의 활기를 찾을 수 있게 된다.



 

 

그러니까 원래부터 스완이 사는 숲이 가시가 돋히고 하얗게 변해가는 그런 곳이 아니었다.

따뜻하면서도 아름다운 것들이 자라는 그런 곳이었던 거다.  그러나, 언제부턴가 서로가 욕심을 부리기 시작하고 자신의 것을 더 원하게 되다보니 서로를 미워하고 믿지 못하다 암울하고 가시돋힌 곳이 되어버렸던 거다.

스완이라는 소녀, 요정이 있어서 얼마나 다행이었던지.

그렇치 않았다면 그 숲은 여전히 그 차가운 가시속에서 서로에게 다가가지 못하고 삭막하게 살아가고 있지 않았을까?

따스함이 느껴지는 동화로 편안하게 읽었던 거 같다.

우리아이들도 모두 따스함을 간직할 수 있는 그런 스완같은 아이들이 되길 바라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