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한국이 싫어서

[도서] 한국이 싫어서

장강명 저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4점


참 미안한 말이지만 장강명 작가의 글을 만난게 두번째인데 나는 어째 두번째 모두 그리 크게 와 닿치 않는다.

사실 기대감이 컸었다.  이 책이 워낙 유명하기도 하고 입소문도 괜찮게 나서 신간을 잘 구입안하던 내가 이제서야 읽긴 하지만 신간을 구입했을 정도였으니......  그런데 뭐 이제서야 읽는거야 내 게으름 탓이긴 하지만, 어쨌거나 그만큼 기대감이 컸다는 거다.

도대체 왜? 한국이 싫을까? 라는 의문이 제일 먼저 들어서 그 이유가 궁금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쩌면 한국에 대한 애국, 향수 이딴 걸 기대했던 건지도 모르겠다. 왜냐면 나는 소위 국뽕이라 불릴정도로 애국적인 뭔가에 가슴 뜨거워 하고 우리나라 좋은점들을 외국인들이 나열하면 뭔가 내가 이 나라 국민인게 자랑스럽고 그러니까...

나는 무조건 한국이 좋아서 한국을 떠날 생각이 없거덩.

그니까 그 반대의 생각을 가진 사람의 이야기도 듣고 싶기도 했고.....

 



그니까 정말 한국이 싫어서 이민을 가려던 거네?

한국에선 어떻게해도 흙수저를 벗어날 수 없으니 이 지겨운 나라를 떠나서 호주라는 나라에서 새로 시작하려는 주인공이 어쩌면 좀 이해가 되는 듯 하면서도 좀 더 노력하면 그 고생을 한국에서 한다면 흙수저에서 조금 나아진 수저로 올라갈 수 있지 않을까?  아무리 헬조선이라지만 우리나라가 또 기회가 영 없는 건 아니지 않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된달까.

개인적으로 나도 지지리 궁상으로 흙수저 그 자체인 시골에서 자란 사람으로서 젊은날 나의 생활은 끝이 안 보이는 빚과 고생문만 보였었다.  그래서 어쩌면 이 주인공의 마음이 영 이해 되지 않는것도 아니다.  하지만, 어느순간 결혼을 하고 맞벌이를 하며 살다보니 은수저까진 아니지만 흙수저는 쪼매 벗어난 듯한 마음.  비록 빚일지라도 은행의 대출이 반이라도 내 집이라는 것이 있으니 난 우리나라에서 살아가는게 그리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게다가 이래저래 빠르게 변해서 문제라곤 하지만 일처리 자체는 또 빨라서 뭐든 서비스 좋고 잘 돌아가고... 너무 많이 발전하고 눈돌아가서 느림의 미학이 없어 아쉽지만 빠른건 또 빠른 나름으로 나는 맘에 드니까...

시골에서 살아봐서 너무 조용하고 느린것도 적당함이 섞였으면 하고 바랬던 적이 많아서 나는 지금의 삶에 만족하며 살아가니까 내 기준으로 보면 이 주인공의 마음을 다~ 이해하진 못했다는 거다.

어쩌면 내가 모험을 싫어한다는 것도 가장 큰 이유중의 하나일 수도 있고......

아, 암튼 이런저런 이유를 막론하고 전체적으로 나는 장강명 작가님의 글이랑 좀 안 맞는 느낌이다.

아쉽게도 굳이 내가 찾아 읽어보고픈 마음이 안드는 것이.....



 뭐라고 콕 집어 나랑 안 맞아..라는 느낌보다 전체적으로 읽는데 그런 느낌이 드네.

그나저나 원래 내가 리뷰하고자 했던 내용은 이런 글이 아니었던 것 같은데 정리 안된 마음으로 이 늦은밤 리뷰를 쓰려니 사실 뭔가 제대로 머리가 돌아가지 않는다.

요즘 엄청 일이많아서 정신이 없다보니 일많은 한국은 싫으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