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그녀는 다 계획이 있다

[도서] 그녀는 다 계획이 있다

히가시노 게이고 저/양윤옥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3점

 

 

아오..게이고옹 책이 신간으로 나오면 늘 알림이 오는데 이 책도 몇달전 알림으로 떠서, 아 이 냥반 또 책나오고 난 또 사야하나? 막 고민했었는데 간만의 도서관 나들이에 어라? 책이 있다. 워낙 유명한 양반이다 보니 도서관에서도 많이들 대출해 본 모양이다. 책 상태가 그리 깨끗하지만도 않은 것이........

그래도 요즘 게이고 옹 책 신간을 바로바로 읽을 수 있다는 재미가 쏠쏠하다. (그나저나 집에 있는 그의 책은 언제 읽을건고? ㅡㅡa;;;)

암튼 요즘의 게이고옹 필력이 나를 실망시키긴 하지만 가독성은 보장하니 얼른 읽어보기로....

 

 

근데 어라? 이 분위기 뭐지? 과학수사가 만연하고 게다가 개인정보보호가 요즘 엄청 심한데 형사가 이러쿵 저러쿵 너무 옆집여자(?)에게 다 이야기하네? 형사가 민간인에게 이렇게 수사 정보를 다 흘려도 돼? 라며 읽고보니 80년대 기준인듯. 그니까 게이고옹의 거의 초기작품이다. 아, 내가 소개글을 못 본것인가..... 사실 제대로 보이지도 않치만 보였다해도 어차피 내가 소개글을 안 보는 인간이기도 하고...

어쨌거나 완전 쌩짜 초기다. 그 시절에는 형사가 민간인이랑 수사상황 서로 공유(?)해도 되는거였어?

뭔가 말이 안되지만 그녀가 수사에 있어 중심인물이니 그냥 착한 내가(응?) 넘어가기로 한다.

어째 많이 허술하다. 초기의 게이고옹이라니 너른 마음을 가져보려고 하지만서도 그래도 좀 허술하다.

트릭이나 살인에 있어 역시나 아직은 무르익지 못한 느낌이 팍팍 드는 그런 책이다.

그냥저냥 그의 초기작이라고 이해하며 읽어가는 수준이면 될 듯 하다.

 

 

경찰보다 민간인이 수사를 더 잘하면 어쩌냐?

경찰들 뭐 되라고?

지금으로선 상상도 못할 수사기법이나 정보공유등등... 시대상에 맞춰 읽어보긴 했지만서도 그래도 이해 못할 부분이 많은 책이기도 했다. 그냥저냥 게이고옹 애정하는 맘으로 읽는다면 괜찮을 듯. 뭔가 큰 기대를 하면 안된다. 아직은 풋풋한 그의 글 솜씨를 상상하며 읽어보시라.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