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IN 인

[도서] IN 인

기리노 나쓰오 저/권일영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오랜만에 내 책을 읽었는데 와.. 나 뭣보고 이 책 산거니? 연애말살을 밀실살인으로 본 건 아니지?

그래도 일본에서 이름있는 기리노나쓰오 작가라는데, 나 이렇게 실망해도 돼?

그리 유명한데도 이제서야 처음 만났는데 나 마구마구 실망해도 돼?

아....... 뭐지? 이 소설. 진짜 적응안되고 내 스타일도 아니고........

일본소설 좋아해서 마구 사재끼는 내 스타일도 문제긴 하지만 그렇다고 이런건 또 뭐냐고.....

나 분명 기리노나쓰오 서늘하고 무서운 추리소설이나 그런거 쓰는 작가인 줄 알았는데 아니었나?

내가 잘 못 안겨?

 

 

분명 연애말살이란다. 아오, 난 왜 그 말살을 연애로 보지않고 살인 블라블라 하는 그쪽으로 생각했을까?

간만에 책재미가 붙어서 책방에서 자꾸 일본소설들만 눈에 들어와서 오랜만에 내 책 들었는데 읽으면서 지겨워 죽는줄........ 이렇게 재미없어도 되나 싶은거이... 영 아니다.

심지어 읽고나서도 이게 뭔가 싶은 그런거.

그니까 한 소설가와 편집자의 불륜 소설이면서 액자형식으로 유명작가의 글 속 주인공 즉, 불륜상대가 누구인가를 찾아가는 여정이라고 해야하나... 암튼 그런내용인데 아, 이거 참.......

나는 그 책 속 주인공이 누구인지도 궁금하지 않았고 현실속 그들의 사랑이 아름답지도 않았고 심지어 그들이 사랑을 했는가? 라는 의문마져 들었다. 이넘의 불륜, 불륜.

불륜이 아니면 일본소설은 완성이 안되는건가?

하긴 우리나라 막장 드라마에서도 불륜빠지면 스토리 전개가 안되긴 한다만....... 이건 막장소설이라고 하기도 애매모호한 느낌.

그래 연애말살 느낌은 나는데 기리노나쓰오에 대한 실망 느낌도 팍팍난다.

 

 

명성믿고 그냥 막 구매해서 이런 상황을 맞이하는 것인가?

처음 만난 소설이 왜 이 모양인거냐. 내 책방에 이 작가 책이 지금 몇권이 묻어있는데...... ㅠㅠ

설마 다른 책은 안 그렇겠지? 나 기대해도 되는 거 겠지?

아오, 영 내 스탈은 아니올시단데, 왜 이러냐 요새. 내 책방에서 건진 책들이 하나같이 내 흥미를 끊어버린다. 이러면 곤란하다 즨짜.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