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테라피스트

[도서] 테라피스트

B. A. 패리스 저/박설영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요즘 도서관 덕을 보며 신간을 자주 읽고 있다. 그래서 어째 집에 있는 책들보다 도서관 책을 좀 더 많이 읽는 기분이다. 이래도 괜찮으려나. 집에 있는 책을 어여 읽어야 할 텐데.....

그래도 B.A. 패리스 신간은 못 참지. 이여인의 트릭은 어찌보면 좀 허접해 보이는 느낌이 있는데 그래도 읽는 글맛이 상당해서 읽다보면 폭 빠져든다. 문제는.... 난 늘 이 여인이 말한 범인들을 마무리로 가기전에 눈치를 채 버린다는 데 있다. 그렇다고 내가 범인이 자행하는 원인까지는 알지 못하지만 여튼 범인은 바로 너~!!! 까진 된다는 거다.

책을 서너권 읽었나? 그동안 범인을 못 맞춘적이 없으니...ㅋㅋㅋㅋㅋ

그래서 재독까진 필요없다. 잼나긴 하지만 굳이 재독까진 안 해도 된다.

 

 

예의 좀 신경질적인 여인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대체로 그래왔듯........) 게다가 또 동거인인듯, 남편인 듯 한 남자는 늘 의심스런 행동을 보인다. (늘, 그녀의 패턴인거 마냥) 그래서 우리는 또 혼란스럽게도 이 남자를 의심해야하나? 막 고민한다. 하지만........ 스포는 아니다. 스포 안 쓴다..ㅋㅋㅋㅋㅋㅋㅋ

분명 그는 의심스러운 행동을 너무 많이하고 믿지 못할 거짓말들을 늘어놓는다. 왜? 그는 그녀에게 속이고 있는 것인가. 도대체... 뭐가 그리도 조바심나고 걱정되는 것인가..

여튼.. 조용한 시골생활을 정리하고 사랑하는 남자와 살기 시작한 그 마을..(써클)은 뭔가 색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낯선이들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자신을 멀리하는 그들을 보며 점점 불편해진다. 게다가 알고보니 거기 살던 주인이 살해됐다고 하니... 이럴수가.... 것도 범인은 그의 남편... 이런 집을 사다가.... 이 남자 진짜 믿어도 돼?

점점 그 집에서의 모든것들이 싫어지고.. 약혼자도 믿지 못하게 되는 상황들...

하지만 그녀는 피하지 않기도 한다. 부딪히기에 겁나지만 무조건 도망을 하진 않는다. 그전의 여주들보다는 좀 더 강해졌다고 해야하나? 그동안의 여주들은 비슷한 캐릭터였지만 나약함이 더 많았다. 물론 마지막에 범인잡기위해 주력하지만.... 이번 여주가 고나마 젤 주도적 느낌이 드는거 같다..개인적으로...

 

 

어쨌거나......

점점..끝을 향해 갈수록... 범인은 확~ 눈에 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재밌다. 역시 이 작가 글빨의 재미는 보장한다. 미리 범인을 안다고해도 상관없이 재밌게 읽을 수 있는 그런 몇 안되는 작가중 한명.

그치만.... 진짜 범인 눈에 좀 안 띄게 할 수 없나? ㅋㅋㅋㅋ 내 뒷통수 쎄게 때릴 수 없나 B.A.패리스?

재밌지만 내 뒷통수를 잘 못치네.. ㅋㅋㅋㅋㅋㅋ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