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중금 1

[도서] 중금 1

전형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아놔, 1,2권인데 2권 사진도 같이 찍으려했더니 한권을 회사에 두고왔다는 걸 깜빡했구먼... 여튼 중금은 1,2권 두권으로 돼 있다.

사실 역사 자체를 좋아하는 나라는 인간이다 보니 뭔가 역사책 관련해서는 엄청나게 사재끼고 거기에 또 픽션이 가미된 역사소설이 나오면 뭔가 하이에나처럼 달려들게 된다. 그래, 이 책이야~!!! 하면서 다 흡수하고픈 그런 기분이랄까.

소설이 아니래도 역사를 다르게 해석하거나 새로운 직업, 혹은 이야기가 나오면 엄청 호기심 가득하고 머리가 띵해지며 희열이 느껴지건만, 이 책은 진짜 내가 한번도 들어보지 못한 조선시대 <중금>에 관한 얘기였다.

당신들은 아는가? 중금을?

와.... 나 진짜 이 책에서 처음 들었네. 중금이라는 직업(?)을 .......

중금에 대해 찾아보니 일단 고려시대부터 있어오긴 했다하는데 그래도 자세한 의미는 조선관련에서 더 잘 나와있다.

[조선 시대 액정서(掖庭署)에 따린 하례. 임금을 시종하며 전갈하는 일을 맡았는데 15세 이하의 동자(童子)로 이를 삼았음.]

그러니까... 임금의 목소리라고 봐야하는 그런 일... 보통 사극드라마를 보면 그런건 내시가 많이 해 와서 난 그냥 내시만 생각했었는데... 아니었구만....

 

 

여튼 중금이라는 색다른 궁궐속 주인공의 이야기를 하는데, 진짜 흥미진진하다. 국금, 궁궐속 그 누구도 믿지못하는 상황에서 경종은 이재운이라는 당돌한 중금에서 국금이 되라고 한다. 글로 남겨지지 않고 오로지 임금의 입에서 나온 이야기를 간직하고 국금이 발각되면 죽음으로 결말을 맺어야하는..... 아주 중차대한 임무. 재운중금은 마음이 무겁지만 거역할 수 없는 일이었다. 처음 이재운 중금이 1권에서 초반 많이 나와서 난 이재운 중금위주로 가는 이야기인가 했더니, (물론 그로인해 파생된 이야기지만) 시간의 흐름이 아주 빠르게 흐른다. 재운을 대신한 효명의 의로움으로 새로운 인생을 살게된 재운이 자신의 아들 지견을 키우고 그 지견이 자라 자신의 아버지 재운에 대한 이야기들을 알아가는 줄기가 있다면 궁궐속 경종, 영조, 사도세자로 이러는 궁궐속의 이야기는 아주 큰 줄기를 이루는 이야기다.

비록 중금의 이야기를 다룬 소설이지만 역사적인 이야기를 바탕으로 써내려 가니 뭔가 사실이 아님에도 사실처럼 믿게되는 그런 기분이랄까.

어쨌거나 초반 시작은 사도세자의 뒤주에 갇힌 죽음으로 시작해서 이게 뭔가 했더니....... 와, 이야기가 뒤로 갈수록 너무 흥미진진해서 책을 놓을 수가 있나. 진짜 두권짜린데도 후딱 읽게 되더만... 게다가 여기 또 사랑이 약간 소금을 쳐 주고..

 

 

여튼 한번들면 진짜 단번에 읽어 내려갈만큼 재미난 역사소설이었다. 이러니 드라마로 안 만들어질리가.....

근데 왜 이런 책을 난 그동안 몰랐던 것일까? 이번에 드라마화되는 덕분에 새옷 입고 나와서 이제서야 나는 만났네. 이제라도 만난것이 다행이긴 하지만서도.......

과연 어떤 캐스팅이 이뤄질것인가? 역시 역사드라마답게 연기 잘하는 배우들 캐스팅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제발 허접한 발연기 하는 사람들 캐스팅해서 이 재미난 책속의 주인공들을 망치질 말길... 이 재미난 이야기를 망치지 말길....

원작을 읽은 만큼 드라마도 그 이상으로 기대된다. 역사속 인물이 실제 살아있는 듯한 기분으로 재미나게 읽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