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베껴 쓰기로 연습하는 글쓰기 책

[도서] 베껴 쓰기로 연습하는 글쓰기 책

명로진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글쓰기에 관한 책을 쓰시는 분들을 존경해요. 그냥 글을 쓰기도 쉽지 않은데, 좋은 글을 쓰는 방법에 대해 설명해야 하니 글쓰기에 관한한 웬만큼 자신 있지 않고서야 불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 책의 저자 명로진 님은 화려한 이력을 갖고 계신 분이더군요. 신문기자, 연극과 영화의 배우로 출연도 했었고, 글쓰기와 고전 강의를 하면서 네이버 카페도 운영하고 있다고 합니다. 다년간의 글쓰기 경험과 다양한 체험을 통해 글쓰기에 대해 느낀 저자만의 노하우를 한 권의 책으로 정리했습니다.

 

작가 지망생들은 필사를 많이 한다고 하더라고요. 작가 지망생은 아니지만 이왕 쓰는 글 좀 더 재미있고 조리 있게 써보고 싶다는 생각에 필사 관련 책들을 찾아보다가 이 책을 알게 되었습니다. 표지 문구 '모두가 기다려온 쉽고 빠른 글쓰기 해결책!'이 무색하지 않을 정도로 글쓰기가 왜 중요하고 어떻게 글쓰기를 해야 하는지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필사가 처음이거나 생소한 독자들을 위해 각 장의 끝에는 훌륭한 작가들의 글을 실어 베껴 쓰기 교본으로 엮었습니다. 저자는 말합니다. 좋은 작가의 글을 하루에 한두 페이지씩 베껴 써 보고 1년쯤 지나면, 글쓰기에 부쩍 자신이 생기게 된다고. 그때 쓰는 글은, 이전에 썼던 글과 분명 다를 수밖에 없다고요. 사소한 글이라도 좋은 글이 낫겠다는 생각에 필사를 해보겠다는 다짐을 해봅니다.

 

늘 생각하는 거지만 무언가 갈증을 느낀다면 무턱대고 해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시작은 미미할지라도 생각만으로 그치는 것보다는 직접 부딪히고 깨져보는 경험이 중요하겠지요. 글쓰기도 마찬가지라고 저자는 힘주어 말합니다. 글을 잘 쓴다는 것은 생각만으로 절대 이루어질 수 없습니다. 매일 조금씩이라도 쓰려고 노력하면서 그 실력을 늘릴 수밖에 없습니다. 작가 레이먼드 챈들러도 영감이 떠오르든 말든 일단 정해진 시간에 책상에 앉는 것으로부터 시작했고, 자전적 글쓰기 분투기를 쓴 서민 교수도 <서민적 글쓰기>에서 글을 잘 쓰기 위해 10년 동안의 혹독한 글쓰기 훈련을 해야 했다고 고백하고 있습니다. 글을 잘 쓴다는 것은 요령이 아니라 꾸준한 글쓰기에 있음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아마 이 책이 쉽게 읽히는 이유는 글을 잘 쓰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라면 경험해 보았을 글쓰기의 어려움을 꼼꼼하게 되짚어 주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좋은 글은 단순해야 한다는 설명과 함께 글을 쓸 때 흔히 하는 오류들을 예시문으로 들어 이해를 돕습니다. 긴 문장보다는 짧게 한 문장을 만들고 주어와 술어를 일치시켜 글의 흐름이 자연스럽도록 해야 하는 것은 기본이고, 독자의 이해를 구하려고 장황해지는 글이 되어서도 안되고, 끝까지 읽고 싶은 글이 될 수 있도록 글의 시작이 의미 있어야 한다고 합니다. 얼마 전 '최고의 도입부 소설'이라는 제목의 흥미로는 포스팅을 본 적이 있는데요,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설국 '국경의 긴 터널을 빠져나오자, 설국이었다.', 카뮈의 이방인 '오늘 엄마가 죽었다.', 이상의 날개에 나오는 '박제가 되어버린 천재를 아시오?' 등 이제는 그 작가 하면 첫 문장을 떠올릴 정도로 너무나 유명한 명문장이 아닐까 싶은데, 이 책들이 여전히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는 것을 보아도 첫 문장의 임팩트를 생각해 보게 됩니다.

 

글쓰기의 기본적인 기초만 알고 있다면 되든 안되는 짧은 글이라도 쓸 수 있겠지요. 조금씩 매일 꾸준한 글쓰기 훈련을 통해 좀 더 깊은 글쓰기로 확장할 수 있어야겠습니다. 그런 훈련을 통해 자신만의 글쓰기 노하우를 터득해가지 않을까요? 글쓰기는 생각이 아니라 실천일테니까요. 이 책은 훌륭한 작품들의 필사를 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글쓰기의 기초부터 시작하고 싶어 하는 독자들에게는 유용한 책이 될 것 같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