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여덟 건의 완벽한 살인

[도서] 여덟 건의 완벽한 살인

피터 스완슨 저/노진선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여덟 건의 완벽한 살인
피터 스완슨 ㅣ 푸른숲

맬컴 커쇼. 보스턴에서 추리소설 전문 서점인 '올드데블스'를 운영하고 있는 평범하고 지루해 보이는 남자가 있다. 특이하게도 서점 이름이 '늙은 악마들'이다. 내 눈에는 뭐랄까... 맬컴 커쇼가 그닥 매력적이거나 타인의 감정을 제대로 이해하는 남자라고 보이지 않는다. 그 자신 또한 그다지 주변 사람들을 신경 쓰거나 자신의 내면을 돌보는 사람이 아니라는 생각은 책을 읽는 내내 머릿속에 떠다녔다. 오히려 자신을 일부러 어느 정도 방치하는 느낌이랄까. 하지만 고양이 네로를 대하는 애정 어린 시선과 태도를 보면 이 또한 아주 정확한 관찰 해석은 아닐지도 모른다. 다만, 한 가지 맬은 몇 년 전 사고로 아내 클레어를 상실한 상처를 가슴에 묻고 살아가는 사람이다. 이를 이유로 들어본다면 어느 정도 납득이 가는 맬의 삶에 대한 태도를 엿볼 수 있다. 살아가는 이유를 잃어버린 듯, 삶의 무기력을 통째로 이고 다니는 사람의 기운이 느껴진다. 
그러던 어느 날 지루하던 일상이 깨지고 금이 가는 일이 터진다.  FBI 요원 멀비의 낯선 방문. 그녀는 자신의 신분을 소개한 뒤 불쑥 이렇게 묻는다.
- 당신이 몇 년 전 서점 블로그에 올린 포스팅을 기억하느냐고.
'여덟 건의 완벽한 살인'
그랬다. 그가 고전 추리소설 중 완전 범죄에 가까웠던 범죄소설들을 선별해 맬의 개인적 리뷰와 서평의 형식을 빌려 블로그에 포스팅 했던 일을 기억한다. 오래 전이었으나 당시는 중고 서점 경영을 위해 뭐라도 해 볼 의향으로 시작했었으니 맬 또한 포스팅한 모든 소설을 다 완독했던 것은 아니었다. 구색을 맞춰 읽고 싶은 책이나 영화 혹은 뮤지컬로도 만들어진 작품이지만 리스트에 포함했다. 
이 여덟 편의 소설 리스트가 또 얼마나 매력적인지.

붉은 저택의 비밀. 밀른
살의. 앤서니 버클리 콕스
ABC살인사건. 애거사 크리스티
이중배상. 제임스 M케인
열차 안의 낯선 자들. 패트리샤 하이스미스
익사자. 존D. 맥도널드
죽음의 덫. 아이라 레빈
비밀의 계절. 도나 타트

그런데,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ㅔ 전에 멀비가 찾아온 이유가 여기에 있기 때문에 집중했다. 누군가 이 포스팅된 작품 리스트를 모방해 차례대로 살인을 저지르고 있다는 것이다. 처음엔 연관성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던 각각의 미해결 살인사건이었으나 멀비 요원의 촉으로 맬을 찾아왔던 것. 게다가 심증이 맞다면 이 연쇄살인 사건의 연결고리에 맬의 죽은 아내도 걸려있다. 그리고 그의 서점 단골 고객까지도......

맬과 멀비는 이 용의자 누군가를 찰리라고 부르기로 하고 범인을 쫓는데 서로를 돕기로 했다.
찰리는 왜 살인을 저지르는 것일까. 그리고 왜 하필이면 맬과 연관된 주변인들을 타겟삼아 점점 살인행각의 범주를 좁혀 오는 것일까.
 
범인이 누구든 간에 단순히 내 리스트만 이용하는 게 아니라는 것이다.
범인은 나를 알고 있다. 잘은 모르더라도 약간은.
-44.

맬컴은 어떤 남자일까. 그는 이 사건들과 정말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결백한 사람일까. 
유감스럽지만, 그렇지 않다. 여기에 반전이 있다.
 리스트에 오른 여덟 권의 추리소설 속 살인 범죄를 따라 '열차 안의 낯선 자들'을 모티브로 크로스살인을 저지른 첫번째 찰리이기 때문이다.
이제 심리 서스펜스 장르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찰리를 쫓는 맬컴. 이 둘은 살인교사 동맹을 맺었기 때문일거다. 포커 페이스를 유지하는 맬컴은 도대체 어떤 성향의 사람일까. 우선 맬컴이 싫어했던 인물은 아내 클레어를 타락시킨 에릭 앳웰이란 작자다. 그러나 그의 마음을 들여다 보면 정말 죽이고 싶었을 정도의 분노 게이지가 올랐던 것도 딱히 아니고, 순간의 울컥한 화가 치밀어 잘못된 선택을 하게 된 쪽으로 맬컴을 이해하고 싶다. 
나의 시선과 마음을 온통 빼앗은 인물은 역시 맬컴뿐이다. 그의 살인 동기가 무척이나 궁금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는 구태여 왜 여덟 건의 완벽한 살인을 구성해 자기 자신과의 촌철살인 브레인 게임을 즐기려고 했던 것인지...... 

멀비 요원도 틀림없이 내게 숨기는 정보가 있을 것이다. 그러니 나도 이 정보를 숨길 것이다.
난 나 자신을 보호해야 했다.
-45.

가독성이 너무 좋았던 오랜만의 추리소설이었다. 그래서 찰리는 누구였을까.
맬컴은 이 게임을 자신의 리드대로 이끌어갔을까.
완벽한 살인 범죄 시나리오를 깨면서 범인을 추격하는 재미가 아주 짜릿했다.

*푸른숲과 푸른숲북클럽 미션에서 도서 지원을 받아 남기는 리뷰입니다.
#여덟건의완벽한살인 #피터스완슨 #푸른숲 #푸른숲북클럽 #추리소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