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어둠 속의 사건

[도서] 어둠 속의 사건

오노레 드 발자크 저/이동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어둠 속의 사건', 결말 부분을 남겨두고 있다.
이 소설을 대체 어떻게 리뷰해야 할까.
역사적 사실과 허구의 세계를 아슬아슬하게 넘나들며 작가 발자크만의 화술로 작품의 이야기를 풍성하게 만들고 있는 듯 하다.
프랑스 역사를 자세히 알지는 못한다. 처음 책을 읽기 시작한 초반부에는 역사적 사실에 너무 치중하여 내게 빈약한 역사관을 핑계 삼아 어렵다는 말만 계속 마음 속에 담아두었다. 그러나 사건이 무르익을 수록 그냥 인물들의 얽히고 설킨 욕망과 사랑이 시대의 풍습과 세습을 날선 검날로 응징하고자 하는 정치적 치정물이었다. 
특히 로랑스의 행적은 정말 놀랍다. 그녀의 인생을 진두지휘해 나가는 용맹스러움에 강한 인상을 받았다. 누구라도 그랬을 보통의 인생은 아니었기에 더더욱 로랑스에게 몰입하게 된다.

이 작품은 반드시 읽어봐야 한다.

사랑하는 사람들은 아무것도 의심하지 않거나 아니면 모든 것을 의심한다.
312.


#어둠속의사건 #오노레드발자크 #민음사 #리딩투데이 #독서카페 #리투서평단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