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100일의 미라클 감사일기

[도서] 100일의 미라클 감사일기

박은혜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내 안에 기도가 끊긴 건 엄마의 병 진단때부터였다. 아니 엄밀히 말하면 결혼하고부터였다.

서로 불같은 성격에 말다툼은 기본이고 우리의 관계는 하루에도 냉온탕을 몇 번이고 들락거렸고 나는 한없이 우울해졌다. 든든한 내 편을 얻었다고 생각했는데 정말 이름 그대로 '남의 편'이라는 사실을 매일 깨달았다.

 

육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예상치 못한 쌍둥이를 바라보며 하나님을 원망했다.

'제가 한꺼번에 두 명을 돌볼 수 있는 체력과 재력이 되지 않는다는 걸 아시잖아요. 왜 제게 이런 힘든 짐을 주세요!'

내 원망은 고스란히 아이들에게 전가되었다. 아이들에게 소리지르고 그저 오늘도 빨리 지나만가라는 심정으로 아이들을 돌보았다. '엄마도 좀 쉬게 빨리 빨리 해'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았다.

 

그 일상 속에서 당연히 교회 출석은 들쑥날쑥했다. 그런데 엎친데 덮친격으로 엄마의 병진단을 받았다. 평생 고생만 하시며 열심히 하나님을 믿어왔던 엄마에게 닥친 병을 보면서 나는 하나님을 불신하게 되었다. 초반에는 치유하게 해 달라고 기도했지만 좀처럼 나오지 않는 치료법과 엄마와 우리 가족 모두 지쳐가면서 내 기도는 멈춰버렸다.

 

《100일의 미라클 감사 일기》 를 읽은 시기는 웃프게도 남편과 다투고 혼자 마음을 삭히고 있던 때 읽게 되었다. 저자 박은혜씨의 성경통독과 감사일기를 통한 저자의 이야기가 담긴 저자의 신앙 간증이다.

 

먼저 저자의 어린 시절부터 시작된 삶의 행적은 내게 충격이었다. 초등학교 5학년 갑작스레 돌아가신 아버지, 대학 1학년때 뇌출혈로 돌아가신 어머니, 다한증으로 생활에 불편함을 달고 살아야 했던 신체적인 약점, 그리고 무엇보다 첫째 딸과 쌍둥이 총 세 명의 아이까지.. 나또한 힘들게 살아왔다고 생각했는데 저자의 삶은 저자가 표현한대로 '마이너스'의 삶이었다.

 

저자의 삶 속에서 가장 공감이 되는 부분은 같은 쌍둥이엄마로서 아이를 키우며 느끼는 감정이었다.

 

다중인격인가?

자주 극한 코너에 몰리다 보니

나의 본성이, 나의 바닥이 있는 그대로 너무 쉽게 드러난다.

나는 우아하지도 선하지도 않다.

쌍둥이 육아로 개고생을 하며

내 안에 사랑이 없음을

명확히 알게 되었다.

 

어린 시절, 우리 형제는 엄격한 엄마 밑에서 자랐다. 엄밀히 말하면 맞고 자랐다. 지금 같은 시절이라면 학대라고 말하겠지만 그 당시에는 부모의 체벌은 당연한 것이었다. 우리 또한 당연히 엄마의 체벌에 어떤 이의도 없이 자연스럽게 엄마의 체벌을 받았다. 성적이 떨어지거나 또는 엄마의 비위를 상하게 할 때면 집마당에서 나뭇가지를 꺾어와서 때렸고 심지어는 코피가 나기도 했다. 그런 엄마 밑에서 엄마처럼 살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나는 친구같은 엄마가 되어줄 수 있으리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아이를 키우면서 발견한 내 모습은 바로 내가 닮고 싶지 않다고 했던 엄마의 모습이었다. 아이들이 말해서 듣지 않으면 버럭 소리지르고 화를 냈다. 한바탕 소리를 지르면 그 후 심한 죄책감이 나를 휘감았다. 나도 어쩔수 없구나. 보고 배운게 있는데 이걸 벗어나지 못하구나 깊은 한탄에 동생에게 하소연했다.

 

"결혼은 행복한 과거를 가진 사람이 해야 할 것 같아. 내가 불행하다보니까 다른 사람들까지 불행하게 하는 것 같아."

 

내 어린 시절은 나와 동생만이 (엄마가 오빠는 잘 때리지 않았다) 알 수 있었기에 동생 또한 비슷한 육아 문제를 겪고 있었고 우리는 어쩔 수 없다고만 생각했다. 그저 엄마이니까 엄마로서의 책임감을 해야한다고 생각했고 언제 또 내 안의 쓴뿌리가 튀어나올까 불안함과 죄책감의 연속이었다. 하지만 그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기대도, 믿음도 없었다.

 

내가 과거로부터 벗어나기를 체념했다면 저자는 '성경통독'으로 극복하기를 시도한다. '한 달 성경통독' 프로그램에 참가하며 저자는 믿을 수 없는 변화를 경험한다. 일상은 변하지 않는다. 아이들 육아는 여전히 힘겹고 가족 교통사고도 겪게 되지만 성경통독을 하면서 그 상황에 대할 때마다 마음의 변화를 깨닫게 된다.

 

어렵기만 했던 육아에서 아이들의 사랑스러움을 더 발견하게 하시고

자신만 다친 교통사고에서 자신만 다쳐 감사하다는 고백을 하게 된다.

무엇보다 가장 극적인 고백은 바로 '사랑'을 찾게 되는 부분이 아닐까?

 

 

나는 내 안의 '분노'를 체념하고 있었다. 하지만 저자는 성경통독을 통해 자신의 '분노'를 다스려가는 하나님의 손길을 느꼈다. 40년 넘게 엄마의 분노로부터 해방되지 못했던 나도 해결할 수 있다는 믿음을 보여준다.

 

변화는 변화를 일으킨다.

저자의 성경통독은 기도와 감사로 이어진다. 온갖 상황에서도 감사제목을 쓰게 하시고 어린 시절 잘못을 고백하며 나눔으로 더 큰 감사로 이어지게 된다. 그 변화가 너무 구체적이라서 매우 놀랍다. 저자 혼자만 변한 게 아닌 저자가 변함으로 온 가정이 달라지는 변화를 보면서 결국 나 먼저 실행하고 변화할 것을 독려해준다.

 

이 글을 읽으며 내 삶의 감사제목을 살펴본다.

우리 아이들이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자라나고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다.

나와 남편이 지금까지 직장에서 일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내가 힘든 시기에 책이라는 활동을 할 수 있고 그 활동이 지옥같은 일상에서 나를 지탱하게 해 줄 수 있음에 감사하다.

 

《100일의 미라클 감사 일기》 의 저자처럼 내가 가장 원하는 기도는 나의 분노, 나의 마음을 지키고 싶다.

어린시절의 쓴뿌리로부터 해방되고 싶다. 저자도 해냈으니 나도 해냈다는 걸 주위에 말하고 싶다.

이 책으로 체념하고 있던 희망이 삐쭉 고개를 내민다. 우선 시작해보라고 내게 손짓한다.

 

그래. 한 번 해 보자. 시작이 반이라지 않는가. 나의 감사 일기는 오늘부터 시작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