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최전선의 사람들

[도서] 최전선의 사람들

가타야마 나쓰코 저/이언숙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새로운 정부의 운영계획안이 발표되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고 원자력 건설 및 재가동 방침을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류를 공식화하고 중국과 한국의 항의에도 끄덕하지 않는다.

지난해, 많은 언론들이 전력 부족을 언급하며 원자력이 없이는 전력 공급이 불가능함을 토로했다. 전까지만 해도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남의 일이 아니라고 했던 지가 엊그제 같은데 이제 후쿠시마 원전은 아주 옛날 이야기가 된 듯하다.

사회비평 《최전선의 사람들》은 <도쿄신문> 기자인 가타야마 나쓰코가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9년 동안 일본 정부가 은폐하려 한 재난 복구 기록을 집중 취재하며 기록한 일들을 엮은 르포르타주이다.

 

9.0의 대지진 발생 후, 저자는 신문사로 긴급 호출을 받는다.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의 상황이 불안하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제1원전 1호기 수소가 폭발하고 14일 3호기, 15일 4호기까지 폭발했다. 정부는 주민들에게 피난 지시를 내린다. 기자인 가타야마 나쓰코는 당시 상황을 자세하게 설명해준다.

 

제대로 된 식수도 공급해주지 않는 정부, 원전 재난 사고 수습자들에게 피폭량을 측정하는 장치인 선량계도 지급해주지 않는 무책임 속에 현장 작업자들은 두려움에 떨며 일을 해야만 했다.

 

 

현장 작업자들이 목숨을 걸고 작업하는 동안 일본 정부는 현장 상황에 대한 함구령을 지시했다. 따라서 취재도 쉽지 않았다. 실명 보도가 원칙이었지만 정부의 함구령에 따라 익명으로 해야만 했고 장소도 제공되지 않았다. 함구령이 내려진 가운데 정부와 도쿄 전력은 안정화되고 있다며 국민을 거짓 안심시켰고 정작 현장에서 일하는 작업자들은 현장 상황을 뉴스로 알게 되는 어이없는 상황이 발생했다.

지금도 체르노빌은 사람이 살지 못한다. 하지만 후쿠시마는 정부의 방침 하에 사람들이 살고 있고 일본 정부는 사람들에게 후쿠시마가 정상화되었다며 홍보한다. 과연 무엇이 문제일까. 언젠가 어느 글에서 체르노빌은 원자력에 대해 엄격한 기준을 제시하므로 사람이 살 수 없지만 후쿠시마는 일본이 기준을 대폭 낮춤으로 억지 이주시킨다는 글을 읽은 적이 있다. 《최전선의 사람들》에서는 바로 그 점을 명확하게 제시한다.

통근 버스에서 타이어만 확인할 뿐 오염 검사는 하지 않는 엉터리 검사, 방사선량이 40분 접촉시 사망하는 수치임에도 무리하게 진행되는 정부의 일상화 방침은 국민들을 사지로 몰아넣게 한다.

재난은 그 사고 현장만을 말하지 않는다. 그 땅에 터를 잡고 있던 사람들의 삶 또한 재난이 된다. 후쿠시마 피해자들의 가정이 무너지고 배상금을 노린다며 매도하는 사람들 속에서 차별을 받는 일본의 현실을 보며 세월호 사건 때 보상금을 바란다고 유족들을 매도한 일부 언론과 사람들을 떠올리게 한다. 한국와 일본이 재난을 대하는 방식은 왜 이리 차이가 없단 말인가 하는 현실에 개탄하게 한다.

9년간의 기록 동안 달라진 것은 없다. 여전히 피폭량은 높고 일본은 오염수 방류를 결정한 것도 그에 따른 맥락이다. 전세계 곳곳에서 탈원전, 녹색 에너지를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과 한국은 거꾸로 가고 있는 듯해 심각한 우려를 낳는다.

이 책에서 보여지는 일본의 모습은 무리한 일상화 작업 속에서 어떤 안전 지침도 세워지지 않은 채 진행되고 있다는 점이다. 위험성을 인정하고 여러 위험에 대해 다각도로 준비된 대책이 준비되어야만 한다. 이 무책임한 일본 정부과 후쿠시마의 모습은 원전 건설을 정책으로 삼은 한국 정부에 청사진을 제시해준다. 전력 공급. 짧은 시각에서의 전력 공급 대책은 결코 해답이 되지 못한다. 지속 가능한 삶으로의 전력 공급 대책을 준비해야 한다. 그렇다면 원전은 결코 답이 될 수 없다.

 

 

 

 

-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솔직하게 읽고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