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세븐

[도서] 세븐

전인구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송은이와 김숙, 그리고 박영진이 출연했던 KBS 재테크 예능 <국민영수증>을 아시나요?

의뢰인의 영수증을 분석하여 소비 패턴을 분석해주고 재테크 전문가가 의뢰인의 상황과 목표에 맞는 재테크 처방을 내려주는 프로그램으로 저도 꽤 즐겨 보곤 했던 프로그램이었습니다. <국민영수증> 프로그램에서 맞춤형 처방을 내려주는 전문가가 바로 『세븐』을 출간한 저자 전인구 (전인구경제연구소 소장)입니다.

 

자기계발서이자 투자 성공 가이드인 『세븐』의 목표는 책 표지부터 확실합니다.

 

7년 안에 경제적 자유를 만드는  7가지 비밀

 

저자 전인구 소장은 먼저 자신이 경제적 자유를 이루었음을 공개합니다.

경제저 자유를 이룬 나이가 무려 35세... 요즘의 파이어족과 같이 이른 나이에 경제적 자유를 이룬 분입니다.

저자 전인구 작가 15세에 아버지의 사업이 쫄딱 망하고 도망치듯 집을 나와 아무 것도 없는 상태에서 어떻게 남들보다 빠른 속도로 35세의 나이에 경제적 자유를 이룰 수 있었을까요? 그 비법을 저자는 책 『세븐』 을 통해 7가지 방법을 설명해줍니다.

 


 

저는 이 『세븐』을 읽으면서 저자의 일곱 가지 비밀 중 가장 중요한 건 세 가지로 정리해 보았습니다.

 

1. 속도(시간 ) - 속도의 차이가 부의 차이다.

 

뭐니뭐니해도 이 책에서 저자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하는 건 바로 '속도'입니다.

7년 안에 경제적 자유를 이루어야 하는데 당연히 월급만 가지고는 경제적 자유를 이룰 수 없습니다.

열심히 일하고 허리띠를 졸라매도 일년에 천만원 버는 것도 쉽지 않은 게 현실입니다. 그래서 저자는 말합니다.

남보다 빨리 경제적 자유를 이루기 위해서는 남들 쉴 때 쉬고 일할 때 일해서는 안 된다고요.

 


 

모든 사람에게 주어지는 시간은 24시간. 그 24시간을 어떻게 써야 할까요?

보통 많은 직장인들은 시간을 근무 시간 + 퇴근 후 시간 (휴식 시간)으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저자는 시간 구분법을 다르게 정의합니다.

 

일의 시간과 자본의 시간

 

자본의 시간 역시 저축의 시간과 공부의 시간이라는

두개의 시간으로 한 번 더 나뉜다.

 

일의 시간은 직장에서의 시간이라면 자본의 시간은 그야말로 경제적 자유를 얻기 위해 집중하는 시간입니다. 누군가는 말할 수 있습니다. 퇴근하고 피곤한데 어떻게 그 시간을 쓰냐고요. 하지만 저자는 단호하게 이야기합니다. 시간을 투자하는 간절함 없이 그냥 평범하게 살라고 말합니다.

 

저자는 자신의 생활을 예로 들어 설명해줍니다.

 

  1. 모든 모임을 한 날자에 집중한다. - 지방에 거주하기 때문에 이동 반경을 한 날에 집중하여 시간을 번다.

  2. 여행을 공부의 기회로 활용한다. - 여행을 가도 그 지역을 공부하며 투자할 만한 곳이지 눈으로 살핀다.

 

돈이 모이면 투자하겠다는 생각보다 저축과 투자를 함께 병행해 나가라는 것 또한 더 빨리 경험을 쌓아야 감각을 익힐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시간은 결국 기회와 연결되며 이는 또 다른 부의 창출을 낳는 통로가 됩니다.

"돈이 돈을 번다"는 말을 합니다. 이 말은 시간을 지배하는 자가 돈을 버는 시스템을 만들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우리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바로 자본의 시간에 집중하는 것입니다.

 

2. 사람 - 먼저 내가 내어줄 수 있는 사람이 되어라.

 

"기브 앤 테이크"라는 말이 있습니다. 주는 것이 있어야 받는 것이 있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요즘 우리는 얻으려고만 할 뿐 내 것을 주려고 하지 않습니다. 『세븐』에서 저자는 책 초반부터 후반까지 계속 강조합니다. 자신의 것을 내놓지 않는데 누가 자신에게 줄 수 있느냐고요.

우리가 가장 흔히 하는 착각이 나만 잘 하면 돼라고 하는데 경제적 자유로 가는 지름길은 결국 '사람'이라는 통로에서 나온다는 걸 강조합니다. 저자 역시 자신이 계획하고 있던 기획이 모임의 사람들을 통해서 사람을 소개받고 기회가 만들어져 하나씩 완성될 수 있었다고 말합니다.

 

그 중 가장 제가 중요하게 생각했던 문장이 있습니다.


 

 

바로 '나의 가치'가 높여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책에서 주식이나 투자는 좋은 사람을 만나는 게 성공의 8할을 차지한다고 합니다.

부자뿐만 아니라 보통 사람들 또한 사람을 가려 만납니다. 기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바로 나의 가치, 평판을 쌓아야 합니다. 남에게 도움을 주고 믿을 만한 사람이라는 자신만의 프로파일이 있어야만 사람들이 만나줍니다.

 

3. 관심 - 일상의 소비자가 되지 말고 투자자가 되어 감각을 키워라.

 

『세븐』을 읽으면서 제가 절실하게 느낀 건 바로 제가 세계 정세와 우리 일상을 너무 단편적으로만 생각하고 있었다는 점입니다. 유가가 오른다는 것에만 치중했지 그 후폭풍이 어떻게 될지 예상하는 사람만이 기대 산업에 투자할 수 있습니다. 돈을 벌 기회를 얻는 것이죠. 투자는 감각이 있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저자 역시 강조합니다. 감각은 한 두번에 길러지지 않는다고요. 실전을 쌓으면서 감각을 연마해 가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보통 이 투자 감각을 어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저자는 투자는 저 멀리 증권시장이 아닌 바로 우리 곁에 있다고 말합니다.

 

우리가 즐겨 마시는 음료수, 즐겨 찾는 라면,

심지어 라면 후발 주자로 뛰던 오뚜기가 품질 개선으로 맛에 대한 평가가 급등하며 판매 호조를 보이는 현상... 이런 모든 것들. 우리가 소비만 하고 좋아졌네 혹은 이건 안 되겠다고 느끼는 모든 것들이 바로 투자에 연결됩니다. 사고 쓰기만 하면 소비자가 되지만 투자의 가치를 따지는 순간 우리는 투자자가 됩니다.

여행을 가도 여행지에 대해 공부하고 투자 가치를 공부하고 분석하면 여행자가 아닌 돈을 벌 수 있는 기회, 즉 저자가 말하는 1+1 =3의 공식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세븐』을 한 마디로 정리한다면 투자의 '촉'을 키워주는 자기계발서이자 투자 가이드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분명한 건 어떻게 투자자의 마인드로 살아가야 하는지 그 예가 상당히 상세하게 설명되어 있어 놀라웠습니다. 경제적 자유를 갈망하는 분들에게 꼭 한 번 읽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출판사로부터 협찬 받았으나 끝까지 다 읽고 솔직하게 작성한 리뷰입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