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백만 번의 상상

[도서] 백만 번의 상상

김지윤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최근 반 클라이번 피아노 쿵쿠르에서 최연소 입상한 임윤찬씨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온갖 언론이 그를 극찬하고 그의 재능에 박수를 보낸다. 유튜브는 그에 대한 영상이 도배된다. 쇼팽 콩쿨에서 우승한 조성진에 이은 또 하나의 음악 천재 임윤찬. 우리는 그들을 승자라고 부르며 환호한다.

 

『백만 번의 상상』의 저자 김지윤 피아니스트는 조성진과 임윤찬씨에 비하면 실망할 수 있다. 김지윤 피아니스트에게는 콩쿠르 입상이라는 화려한 경력도 없고 석사, 박사 학위는 있지만 그의 이력을 빛내 줄 oo대학 교수와 같은 멋진 타이틀도 없다. 심지어 미국 제일의 대학원 박사학위까지 따며 수료했지만 어느 곳에서도 연주자로 혹은 교수직으로 받아주는 곳이 없었다. 그래서 이 책은 화려한 성공기라기보다는 프리랜서 연주자로 살아가면서 성장해나간 처절한 저자의 분투기가 담긴 자기계발서이다.

 

저자 김지윤씨는 자신의 힘들었던 시절을 고백한다. 아버지의 외도로 인한 부모님의 이혼, 원하던 대학으로의 진학 실패, 미국 유학 후 힘들게 노력하여 박사학위를 취득했건만 어느 곳 하나 자신을 받아주는 곳이 없다. 누군가가 보면 비싼 돈 들여 공부했건만 괜한 시간 낭비 돈 낭비 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그 때 김지윤씨는 기본으로 돌아간다. 바로 자신이 원하는 게 무엇인가를 찾는 것이다.

 

에이전트에 소속된 음악가가 내가 원하는 길인가?

대학 교수는 정말 내가 하고 싶어서 하는 일인가 아니면 사회적인 이유로 지원하는 것인가?

 

이 모든 질문의 종착점은 바로 자신답게 자신이 원하는 길을 만들어가는 것이다. 많은 음악가들이 꿈꾸듯 콩쿨 입상 대신 자신의 연습에 충실하고 어느 곳에 소속되어 안정된 삶을 꿈꾸기보다 프리랜서 연주자로 자신의 연주를 직접 기획하며 자신만의 에이전트가 되는 자신만의 전략으로 인생을 바꾸어 나아간다.

 

기존의 피아노 연주자가 일방적으로 연주하고 관객은 듣기만 하던 일방향 소통에서 벗어나 관객에게 직접 곡을 소개하고 느낌을 서로 소통하는 김지윤표 콘서트를 만들고 크라우드 펀딩으로 음반을 만들며 자신의 음악을 만든다. 그리고 많은 연주자들에게 꿈의 연습장인 카네기홀에서의 연주회 전석 매진이라는 경이로운 기록을 수립해 나간다.

모두 프리랜서 연주자로서 1인 사업가로서 홀로 꿈꾸고 실행하고 완성해나가는 여정이었다.

 

이게 가능할 수 있었던 건 무엇일까?

저자는 말한다. 카네기홀에서 자신을 먼저 불러준 게 아니였음을.

먼저 자신이 원했고 꿈꿨으며 연주하기 위해 직접 전화를 걸어 물었고 실행해 나갔음을.

저절로 기회가 온 게 아닌 기회를 찾아 만들어가고 행동해나갔고 그 행동들이 결국 자신의 프로필을 만들어 나갔다.

 

 

『백만 번의 상상』에서 화려한 예술가의 일상보다는 프리랜서 연주자로서 자신을 알리고 자신만의 음악을 만들기 위해 저자는 1인 기업이 되기를 마다하지 않는다. 아니 1인 기업을 자처하며 택시 기사에게도 표를 건네며 홍보하고 유튜브와 팟캐스트로 자신을 알리며 대중들과 소통해나간다. 누군가는 에이전트의 관리 하에 편안하게 음악만 연습하면 되지만 김지윤씨에게는 모든 것들을 스스로 만들어야 했다. 그 과정 속에서 저자는 깨닫는다.

 

미국에서 공부하고 사회 생활을 하며 배운 것이 있다.

내가 먼저 나 자신을 대표하는 최고의 에이전트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누군가는 김지윤씨를 대단치 않다 생각할 수 있다. 콩쿨 입상 경력도 없고 단 0.1%의 소수만 인정받는 음악계에서 김지윤씨는 평범하고 흔한 피아노 전공자라 할 수 있다. 하지만 김지윤씨는 자신의 역사를 새롭게 써내려갔다.

'이 세상에서 단 하나 김지윤표 음악'을 만들기 위해 고민하고 남이 말하는 성공보다 자신답게 성공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만들어간다.

 

 

 

이 글을 읽으며 언젠가 블로그 글쓰기 책을 출간한 저자로부터 받은 글이 떠올랐다.

블로그 성공담에 휘말려 남의 블로그를 따라하기보다 자신만의 글쓰기를 하라며, 결국 자신만의 방식으로 쓰는 글이 유일한 비법이라고 했다. 결국 모든 것의 성공은 모두에게 다른 삶의 방식에서 자신만의 방식을 찾는 사람이라는 걸 김지윤씨는 알려준다. 자신만의 방식은 저절로 오지 않는다. 많은 시행착오 끝에 비로소 정답을 찾을 수 있다.

그래서 김지윤씨는 비록 자신이 남들이 말하는 음악가로서의 성공이 아니라 할지라도 당당하게 말할 수 있다. 자신은 행복한 사람이라고. 자신의 방식으로 성공한 사람이라고. 피아노에서, 그리고 자신의 인생이라는 무대에서도 자신답게 살아가고 있으며 그걸로 충분하다고. 그러므로 함께 인생을 연주하자고 말한다.

 

자신만의 길을 찾기 힘든 이에게 이 책은 우리가 기본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할 수 있도록 권해준다. 우리 삶의 작은 부분까지 충실히 살아갈 수 있는 동기부여를 해 준다. 무엇보다 자신답게 살아갈 수 있는 가이드를 줄 수 있는 책이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았으나 솔직하게 읽고 쓴 리뷰입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