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소비단식 일기

[도서] 소비단식 일기

서박하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고객님은 신용카드 한도의 90퍼센트 이상을 사용하셨습니다.

 

신용카드 한도 500만원.

500만원의 90퍼센트, 즉 450만원을 결제했다고 카드 알림 문자에 저자는 정신이 번쩍 든다.

쇼핑을 많이 한다는 건 알지만 명품 백같은 비싼 물건을 산 것도 아닌데 언제 이렇게 많은 돈을 썼지?

이건 아니다. 이대로는 안 된다. 아무리 마이너스 인생이라지만 이대로 가다가는 파산이다라는 심각한 위기에 저자의 소비 단식이 시작된다.

 

지난 6월 내가 바디 프로필을 찍기 위해 코치님이 지시하신 지침은 바로 눈바디를 찍는 일이였다.

정면, 측면, 후면, 체중을 찍음으로서 자신의 몸 상태를 정확하게 알기 위한 지침이었다.

저자의 소비단식 역시 마찬가지였다. 소비를 단식하려면 먼저 자신이 어디에 돈을 많이 쓰는지 알아야 한다.



 


 

다이어트를 시작하기 전 눈바디를 찍는 건 참 곤혹스럽다. 볼록한 아랫배, 불균형한 몸등을 두 눈으로 보면서도 이게 진정 내 몸인가라는 심각한 회의에 빠지곤 한다.

저자 역시 마찬가지다. 저자의 재무 상태는 처참했다.

대학시절부터 쌓여온 학자금 대출, 온갖 명목의 대출등으로 쌓인 빚 1,600만원의 대출과 카드 리볼빙으로 할부가 쌓이고 쌓여 만든 450만원의 카드 결제금액... 자신의 상태를 알고 나니 더욱 정신이 번쩍 든다.

이제 본격적인 다이어트 시작이다.

 

《소비단식일기》 는 다이어트와 동일한 패턴을 따라간다.

다이어트를 위해 운동을 하듯, 저자 또한 소비를 줄이기 위한 운동을 해 나간다.

아이와 산책할 때마다 생각없이 샀던 물, 립밤 등을 미리 챙겨 외출하고 저자의 소비 중 가장 큰 지출을 차지하는 옷도 안 입는 옷은 정리하고 쿠팡과 같은 쇼핑앱들을 지워나간다. 이 행위들을 해 나가면서 저자는 그동안 잘 알지 못했던 자신을 알게 된다.

 

나는 사람들의 시선을 신경쓰는 사람이며,

그걸 의식할 때 돈을 가장 많이 쓴다는 것을 깨달았다.

 

남에게 잘 보이기 위한 모습, 뒤쳐지기 싫다는 위기의식, 자신도 누릴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은 마음..

온갖 마케팅은 인간의 그런 마음을 이용한다. 보는 이들에게 말한다.

 

당신은 부족하다.

이걸로는 충분치 않다.

이걸 더 하면 당신은 완벽해질 것이다.

 

매출 증진을 위해 브랜드마다 자신들의 앱을 개발해 소비자들이 쉽게 결제할 수 있도록 유혹한다. 결제는 버튼 또는 여섯 숫자만 누르면 완성되는 이 간편결제 시스템은 끊임없이 유혹한다. 이 유혹에서 빠져나올 길은 없을까?

 

다이어터들에게 요요와 같은 위기가 오듯 저자에게도 요요가 와서 한동안 잠시 멈춤할 때도 있었다. 다시 시작하며 재정비하는 우여곡절 속에 저자는 일상 속에서 '자족'할 줄 아는 사람만이 소비를 멈출 수 있음을 깨닫는다.

 

현재 가진 것에 만족하고 감사하기.

기본적이지만 정말 어려운 일이다.

지금 냉장고에 있는 식재료에 감사하고

나의 찬장에 고마워하는 삶.

그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걸 이제야 조금 알 것 같다.

 

저자의 솔직한 소비 패턴을 나에게 적용해본다. 나의 경우 올해 재테크 고수인 50대의 재테크 멘토 꿈꾸는 서여사님이 강조했던 제 3원칙이 있었다.

 

1 신용카드 쓰지 않기

2 편의점, 커피숍 사용 줄이기

3 가계부 쓰기 & 냉장고에 있는 재료 활용하여 식비 줄이기

 

이 중 내가 실천하고 있는 게 있다면 신용카드는 교통카드용으로만 사용하기에 저자와 같은 카드 결제 부담은 적다. 하지만 소비 패턴은 비슷한 점을 많이 발견할 수 있었다.

 

1 책 - 저자는 책을 유난히 죄책감 없이 구매하는 품목이라고 말했다. 나 역시 마찬가지이다. 최근 큰 아이 누리가 나에게 "엄마는 책을 너무 많이 사서 엄마한테는 책이 파산핑이야"라고 할 정도로 나는 유난히 책을 많이 산다. 스트레스 받을 때마다, 혹은 좋아하는 저자 (작가들은 왜 이렇게 책을 자주 출간하는가!) 신간알리미가 울리거나 월급 받을 때 또는 공부한다는 명목으로 콘텐츠 조사 겸 책을 산다. 저자 또한 책을 사다가 알게 된다. 단지 나는 책을 사는 행위를 읽는 행위보다 더 좋아했고, 그런 나를 알게 된 것이다.

 

2 스티커, 포스트잇 - 나의 경우 책을 읽으면 표시하기 위해 꼭 포스트잇을 구매한다. 이 외에도 볼펜, 공책을 좋아해서 엄마로부터 "볼펜 못 사서 죽은 귀신이 붙었냐?"라고 할 만큼 볼펜을 샀고 (지금은 더 이상 사지 않는다) 서점에서 책의 굿즈가 공책이 나오면 귀신에 홀린듯이 책과 굿즈를 결제한다. 아이들과 마트에 가면 장바구니에 은근슬쩍 포스트잇을 끼워넣는다.

 

저자에게는 가득 쌓인 여름 티셔츠, 스티커, 에코백 등을 보면서 깨닫는다. 낱개의 가격은 비싸지 않고 이 작은 물건들이 '소소하고 확실한 행복을 주나' 이런 것들이 쌓이고 쌓여 450만원의 태산을 만들어냈음을.

 

저축은 해도 해도 티끌 모아 티끌인 것 같은데

쓴 돈은 티끌 모아 태산이 된다.

싸고 자주 사용하는 물건을 구매할 때

다시 한번 생각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있으면 좋은 것'은 자제하고 '없으면 안 될 것'만 구매하는 일.

바디프로필을 하며 변해져가는 내 몸을 사랑하게 되듯, 소비 단식을 하는 일도 현재를 사랑하는 과정을 배우는 과정임을 저자는 알게 된다. 없는 걸 바라기보다 있는 걸 더욱 소중히 하는 것.

불안하기보다 현재에 감사할 때 비로소 소비는 멈출 수 있다. 결국 저자의 소비 단식 여정은 현재를 더욱 충실히 살아가기 위한 준비과정이었다.

 

나를 비롯해 함께 바디 프로필을 찍었던 팀원들은 6월 바디프로필 후 한 달이 지났지만 여전히 운동을 하고 일반식에서 폭식을 하지 않을 만큼 양을 조절하며 먹는다. 우리 몸의 줄이고 줄인 부분을 소중히 여겨 나가기 위해 항상 관리하고자 마음먹는다. 저자 또한 마찬가지다. 여러 시행착오가 있었고 시간이 걸렸지만 결국 카드 대금 0원이 되었고 그 과정 속에 저자는 자신의 삶을 사랑할 수 있는 방법을 배웠으니 두 번 같은 실수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

 

책을 읽으며 저자 뿐 아니라 나의 소비 패턴을 진지하게 돌아보게 해 준 책이다.

그리고 이 책이 다른 독자들에게도 소비 중독에 걸린 이 사회에서 우리에게 한 줄기 빛이 되어주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