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금요일엔 언제나

[도서] 금요일엔 언제나

댄 야카리노 글그림/이순영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아빠와 아들의 모습이 담겨진 책표지를 보고는 저절로 남편과 아이가 생각이 나버렸어요.

아빠의 이야기가 담겨있는 그림책은 항상 남편에게 읽어달라고 하는데~남편은 책을 같이 읽고는 울컥했다며 책의 내용을 말해주더라구요~오구오구~그랬쪄 ㅎ

저도 그림책을 들여다 보았습니다

 

 

 

 

금요일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날이에요

 

금요일마다 아빠와 나는 아침일찍 집을 나서요

 

 

아무리 추워도 눈보라가 쳐도 해가 쨍쨍해도

비가내려도요.가는동안 구경할게 정말 많아요.

마침내 식당에 도착해요!

 

식당 누나는 내가 뭘 시킬지 다 알아요.아빠랑 나는

아침을 먹으며 알콩달콩 온갖얘기를 해요

하지만 이제 가야 할시간~"다음 금요일에 또 보자!"

벌써 다음 금요일이 기다려져요

 

 

 

아빠와 아들의 특별한 약속이 있는 금요일

책을 보는 엄마,아빠,아이 모두 그림책을 본다면 미소가 지어지기도 할것이고...바쁜 생활을 하느라 가족간의 시간을 못갖었다면 가족의 시간을 되돌아보며 다시한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될수도 있을거에요 저도 제가 어렸을적 생각이 나더라구요

오늘날처럼 아빠,엄마와 함께 지내는 시간은 아예 없었던적도 있어서 가족을 위해 돈을 벌러 나가시는 부모님의 얼굴을 제대로 못보고 크거나 아이가 크는 시간을 함께하지 못해 아쉬워하는 부모님들도 많이 봤어요..'가족을 위해서'하는 일이였는데...그 시간들이 먹고살기 바빠서라는 이유로 제대로 보내지 못했었던게 생각이 났어요.그럼에도 부모,아이 모두는 이해를 하면서 넘어가기도 했던거 같아요..이건 옛날옛적에 시대에 이랬지만 물론 오늘날에도 바빠서 가족간의 시간이 제대로 못되는 가족들도 있고 옛날보다는 가족간의 시간을 갖게 해주기 위해 많이 바뀌고 있어요.저도 어렸을때 아빠와의 추억이 많이 쌓였던지라...그 소중한 시간들이 있음에 행복하고 소중한 추억이 된것에 감사하게 되더라구요

그런데 남편은 아버지와의 추억이 많이 없어서 아쉬웠대요...그래서 자기 자식에게는 같이있는 시간을 많이보내고,친구같은 아빠가 되고 싶다는 바램이 있었는데 지금까지는 옆에서 지켜본 결과 ㅎㅎ잘 해내고 있어서 기특해요~

 

아빠와 아들 둘만의 시간을 갖는 이야기는

엄마와 딸,아빠와 딸,엄마와 아들등 우리에게 작지만 멋진 전통을 만들어 보라고 합니다.내옆에 있는 소중한 사람은 가족이라는것을 이야기해주고 가족과의 시간을 만들어 보라 해요~실제로 작가님은 아들이 세살되던 해부터 금요일마다 데이트를 해왔다고 해요.

소중한 가족과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생각해보게 되는 그림책이었습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고
본인의 주관적 견해에 의해 작성하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