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콩고양이 2

[도서] 콩고양이 2

네코마키 글,그림/장선정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어린 시절 우리집은 어머니가 유나히 고양이를 좋아하셔서 항상 집 안에서 고양이를 키웠다.

그래서인지 유난히 고양이와 얼킨 추억이 많다.

추운 겨울날이면 이불 속으로 겨드랑이로 파고들거나, 식탁에 생선이 있으면 날름 입으로 몰고 도망가거나, 고양이 털을 깍아 준다고 수염을 깍은 후 조금은 어리숙해진 고양이를 놀렸던 기억까지...

 

근데 이 놈의 고양이가 얼마나 간사한(?)지...

조금만 잘 해 주면 온갖 아양을 다 떨다가, 조금만 기분에 맞지 않으면 쉽게 토라졌다.

쉽게 토라진 것은 부드러운 표현이고, 뭔가 불만이 생기면 날카로운 발톱으로 할퀴기까지 ㅠㅠ

그럼에도 고양이는 나름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 있었다.

 

이 책은 일본작가가 고양이와의 동거를 귀여운 그림채로 그린 만화이다.

제목은 [콩고양이]...

이 책을 보면서 어린시절 고양이와의 추억이 새록새록 떠올랐다.

 

 

제일 먼저 고양이 하면 떠 오르는 것은 쥐...

이 책의 고양이인 팥알과 콩알은 장난감 쥐를 가지고 논다.

주인이 감기로 아파하자 쥐를 주기도 한다.

좀 끔찍한 이야기이지만 어린 시절 우리집 고양이는 쥐를 잡아다가 꼭 머리만 짤라서 내 잠자리 앞에 던져 놓았다.

쥐를 잡았다고 자랑하는 건가?

아니면 나름 고양이의 구애법인가?

그것도 아니면 나에 대한 도전이었나?

 

 

이 장면은 추억과는 관계없지만 보다가 너무 웃겨서 올려봤다.

겨드랑이 체온을 재려던 고양이가 이 사건으로 충격을 받는다.

그리고 병원 트라우마가 생긴다^^

 

 

팥알과 콩알은 유독 이 집 할아버지인 내복씨를 만만하게 본다.

내복씨가 자면 꼭 이불 속으로 들어가거나, 얼굴을 핥는다.

덕분에 내복씨는 위험한 강?을 안 건너게 된다^^

우리집 고양이도 잘 때면 항상 이불 속으로 들어왔었는데...

 

 

내복씨가 만들어 준 인형을 가지고 노는 고양이들...

고양이는 유난히 장난을 좋아한다.

우리집 고양이들도 무언가 잘 굴러다니는 것만 보면 장난을 치곤 했었는데...

특히 굴러가는 털실은 고양이에게는 거부할 수 없는 유혹이었다^^

 

 

이 장면을 보면서 떠오르는 것은 쥐와의 싸움...

어느해 인간 단독주택으로 이사를 갔는데 천장에 유난히 쥐가 많았음.

그래서 어린 고양이를 구해왔는데...

워낙 쥐를 무서워 해 천장에 올려 주었는데...

글쎄 쥐에 물려서 도망 다니는 걸 목격함.

지금 이야기하면 아무도 안 믿는데...

그런데 진짜이다!

 

 

고양이 하면 깔끔이다.

워낙 깔끔을 떠니...

매일 침으로 세수를 한다.

특히 응가를 하고 모래 속에 파묻는 똑똑함이란...

 

 

어릴적 추억이 새록새록 생겨나고, 마음이 따스해지는 그림들이 많은 책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