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콩고양이 3

[도서] 콩고양이 3

네코마키 글,그림/장선정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팥알과 콩알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콩코양이 3편이다.

콩고양이를 읽다보면 어린 시절 고양이와의 추억이 유난히 많이 떠오른다.

우리집은 모두들 동물을 좋아해 항상 강아지나 고양이를 키웠다.

특히 고양이는 유난히 장난을 좋아한다.

그 특유의 변덕으로 인해 가끔 발톱을 세우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어리광을 부르며 잘 논다.

이 책을 보며 우리 집 고양이들과 닮은 점이 많이 어린 시절의 추억을 생각하게 된다.




 


 

콩고양이 3편에는 유난히 새들과 관련된 이야기가 많다.

가장 많이 등장하는 새는 지붕 위에서 떨어진 참새다.

팥알과 콩알은 마당에서 놀다가 지붕 위에서 떨어진 새끼 참새와 만난다.

내복씨의 도움으로 마담 복슬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참새는 집 안으로 들어온다.

그리고 팥알과 콩알은 참새와 세력다툼?을 하면서 비교적 재미있게 논다.






 

이 부분을 보면서 왜 자꾸 어린 시절의 기억과 오버랩이 될까?

예전에 우리 집에도 마당이 있었다.

마당 있는 집에서 살 때 고양이가 가장 잘 하는 놀이는 참새 잡기이다.

참새가 마당에 내려 앉아서 놀면서 갑자기 잠자는 고양이의 야생본능이 깨어난다.

고양이가 갑자기 자세를 낮추고 참새에게 다가간다.

그리고 정말 정지화면처럼 가만히 참새를 노려보며 참새가 다가오기를 기다린다.

그리고 순시간에 참새를 덥친다.

물론 대부분 사냥은 실패로 끝났다.

그런데 어쩌다 한 번 성공하면...

그때는 참새 머리가 댕강? 짤려서 마당에 나뒹군다 ㅠㅠ

우리집 고양이는 팥알이나 콩알처럼 순수하지 않았나보다^^

반면 팥알과 콩알의 내 어릴적 고양이와는 다르게 참새와 잘 논다.




2편에 이어서는 마담 복슬의 터프함과 내복씨의 소심함은 계속된다.

문틈에 있는 여왕벌을 발견한 팥알과 콩알...

난데없이 벌이 달라들고, 내복씨는 몸을 던져 팔알과 콩알을 감싼다.

그런데 마담복슬의 간단한 한 방...

그리고 살충제로 마무리...

어린 시절 꼭 우리 어머니를 보는 것 같다^^



마지막으로 기억나는 것은 고양이와 교통사고....

책에서는 팥알과 콩알은 무사히 교통사고의 위험을 벗어나지만....

가끔 운전을 하다보면 바뀌 밑으로 달려드는 고양이들을 만난다.

무슨 생각으로 그렇게 위험하게 뛰어드는걸까?

자신의 빠름을 증명하고 싶은 걸까?

전편에 이어서 계속해서 어린 시절의 추억을 생각하게 하는 팥알과 콩알의 이야기였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