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어제(19일) 순천에서 가수 허만성 씨를 초청하여 공연을 가졌습니다.

 

주로 대구와 경북 지역에서 활동하던 가수라고 하는데, 1984년에 데뷔한 오랜 경력을 가지고 있다고 했습니다.

 

저는 처음 들어보았지만, 목소리가 매우 매혹적이라고 느꼈습니다.

 

공연이 끝난 후 뒤풀이까지 이어진 자리에서 모두들 유쾌하게 즐겼던 것 같습니다.

 

인상 깊게 들었던 허만성 씨의 노래 '오늘도 함께 걷는다'의 가사를 소개하고, 노래부르는 모습을 링크해 드립니다.

 

한번쯤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https://youtu.be/mF6csCE0UPM

 

<오늘도 혼자 걷는다>

 

해가 지는 서쪽 언덕 너머로
등을 돌려가는 그대 뒷모습
행여나 돌아보지 않을까
바람만 차가와 지는데
달콤한 사랑의 그 고백도
타버린 재가 되어 사라져
애타는 나의 가슴 한켠에
아픔만 쌓여 가는데
아 하 차갑게 부는 바람은
그대가 사라지면 멈춰지려나
그립다 생각 되면
싸늘한 그대 손길 떠올려야지
슬픔이 밀려오면
아픈 맘 이 눈물로 씻어내야지
오 오 아 하 하늘은 어두워지고
가로등 불빛 아래 쓸쓸히
오늘도 혼자 걷는다
아 하 차갑게 부는 바람은
그대가 사라지면 멈춰지려나
그립다 생각 되면
싸늘한 그대 손길 떠올려야지
슬픔이 밀려오면
아픈 맘 이 눈물로 씻어내야지
오 오 아 하 하늘은 어두워지고
가로등 불빛 아래 쓸쓸히
오늘도 혼자 걷는다
가로등 불빛 아래 쓸쓸히
오늘도 혼자 걷는다


https://youtu.be/mF6csCE0UPM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