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장필사 리뷰 이벤트
서울 백년 가게

[도서] 서울 백년 가게

이인우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도시개벌이 급속도로 진행되면서, 차츰 주변의 작은 가게들이 사라지거나 간판을 바꿔다는 경우가 늘고 있다. 얼마 전 서울에 볼일이 있어 갔다가, 짬을 내어 저녁 무렵 친구들과 인사동에서 만날 약속을 했다. 그곳에 갈 때마다 느꼈던 바이지만, 더 이상 그곳은 2~30년 전 내 기억 속의 모습과는 너무도 변해있었다. 하기야 대학 다닐 무렵부터 10년 넘게 살았던 중앙일보 뒤편의 순화동도 옛 모습을 찾을 수 없고, 빌딩들이 꽉 들어찬 모습으로 바뀐 지도 오래되었다. 이러한 변화는 비단 서울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남도 끝자락의 소도시인 순천 역시 내가 처음 정착을 했던 10여 년 전의 모습과 많이 달라졌다는 것을 실감하고 있다.

 

특히나 대규모 프랜차이즈 마트에 밀려 골목골목에 위치했던 구멍가게들도 더 이상 찾아보기 힘들며, 음식 맛이 좋아서 한동안 단골로 다녔던 식당들도 문을 닫거나 주인과 업종이 바뀌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러한 시대에 백년을 목표로 꾸준히 영업을 하는 가게들의 존재는 정말 소중하다고 하겠다. 자신의 가게를 지키려는 뚝심과 영업에 대한 나름의 철학을 견지해야만 가능한 일일 것이다. 이 책은 서울에서 오랫동안 가게를 지키며 영업을 해온 이른바 백년가게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서울 백년가게>라는 책은 기자 출신인 저자가 신문에 연재했던 것을 고치고 엮은 것이라고 한다.

 

흔히 백년은 사람의 한평생을 일컫는 기간으로 일컫기도 하는데, 딱히 정해진 숫자를 채웠다는 의미보다 그만큼 오래되었다는 표현으로 사용된다. ‘골목 구석구석에 숨은 장안 최고의 가게 이야기라는 부제에서 알 수 있듯이, ‘서울에 존재하는 역사가 오래된 가게의 탄생과 성장, 그리고 성공에 관한 이야기들이 담겨있는 책이다. 여기에 소개된 가게들 가운데는 서울에 살면서 즐겨 찾았던 곳도 있으며, 이 책을 통해 비로소 알게 된 곳도 있어 나중에라도 한번쯤 찾아가고픈 생각이 들기도 했다. 이들 가운데는 여러 대를 이어서 후손들이 가게를 운영하기도 하고, 연고가 없는데도 가게를 지켜줄 뜻있는 사람을 찾아 운영을 맡긴 경우도 있다고 한다. 이 역시 가게 운영의 확고한 철학을 지니고 있었기에 가능했을 것이라고 믿는다.

 

전체 3장으로 구성된 이 책에는 모두 24곳의 오래된 가게들이 소개되어 있다. 업종도 식당과 카페를 비롯하여 양복점과 대장간 등 매우 다양하다. 1장에는 백년 동안 이야기되는 가게라는 제목으로 모두 8개의 가게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김민기라는 걸출한 아티스트가 바로 떠오르는 대학로의 학림다방과 서울식 추탕으로 유명한 용금옥’, 그리고 평양식 냉면의 을밀대나 서울 부대고기 집의 원조로 알려진 황해등은 나에게도 익숙한 가게들이었다. 하지만 오래된 고택을 고쳐 재탄생한 보안여관과 음반과 고서적을 판매하는 클림트’, 그리고 대를 이어 양복을 만드는 신사복 청기와와 쇠를 다루는 동명대장간등은 이 책을 통해서 새롭게 알게된 가게들이었다. 젊은 시절 서울을 자주 왕래할 때 시간이 나면 헌책방에 들러 둘러보다가 마음에 드는 책을 사곤 했던지라, 나중에라도 회현 지하상가에 있다는 클림트에는 꼭 들러보리라 마음을 먹기도 했다.

 

백년의 고집이 묘수가 되다라는 제목의 2장에서는, 우리 주변에서 점차 사라지는 품목을 고집하는 8곳의 가게들을 집중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점차 외국 관광객들의 명소로 변해가는 인사동을 지키고 있는 구하산방인예랑은 여전히 문방사우를 팔고 도장을 새기는 곳이라 한다. 신촌사거리에 위치한 홍익문고는 재건축의 유혹을 뚫고 서점으로서의 명맥을 지키고 있으며, 이제는 사람들의 추억 속으로 사라진 피마골에 있던 열차집은 장소를 옮겨 새로운 주인이 꾸려가고 있다고 한다. 이밖에도 안동국시로 유명한 소호정과 아직 간판조차 달지 않고 운영하는 비원떡집’, 그리고 직접 빵을 만들어 파는 동부고려제과와 수제 커피를 고집하는 신촌의 미네르바등은 가게 운영자들의 뚝심으로 지속되고 있는 가게들이다.

 

마지막 3장은 또 한 번의 백년을 기다리며라는 제목으로, 여전히 자신들의 가게를 지키려고 노력하는 8곳의 가게들을 소개하고 있다. 한국 최초의 재즈클럽이라는 올댓재즈와 가장 오래된 이태리 식당으로 알려진 라 칸티나’, 그리고 금천구에 위치한 중국요리집인 동흥관은 기회가 주어지면 꼭 한번쯤 가보고 싶은 곳이기도 하다. 이제는 스트리밍으로 음악이 소비되는 시대이지만 , 여전히 LP를 취급하는 돌레코드도 마니아들에게는 정말 보물 창고와 같은 곳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 책에서 종로의 브람스는 나에게도 매우 익숙한 장소인데, 대학을 졸업할 무렵부터 친구들과 약속을 정하면 복잡한 종로통을 떠나 이곳에서 만나곤 했다. 이 집의 역사가 1985년에 시작되었다고 하니, 생긴 지 얼마 되지 않아 나와 친구들이 드나들었던 것이다. 지금도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하니, 언젠가 다시 한 번 찾아봐야겠다. 이밖에도 낙원악기상가와 정동의 세실극장은 과거에 간혹 시간을 때우거나 연극을 보러 다녔던 곳이다. 또 미스코리아의 산실이라고 알려진 마샬미용실에 대해서도 새롭게 알게 되었다.

 

이제는 서울을 떠나 살고 있기에, 실상 서울에 갈 기회가 있어도 이 책에 소개된 가게들을 찾아다니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저자의 말처럼 오래된 가게의 존재는 새롭게 가게를 시작한 젊은 장사꾼에게 하나의 훌륭한 비전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그래서 이곳을 찾아다니지 않더라도, 그곳을 운영하는 주인들의 의지와 철학이 전해져 자영업자들에게 하나의 전범으로 여겨지기를 기대한다. 저자가 이 책에서 소개한 가게의 주인들은 앞으로도 뚝심 있게 보다 오래토록 영업을 하겠다는 생각을 지니고 있다고 한다. 비록 백년이라는 시간을 꽉 채우지는 못했지만, 그들이 영업을 지속하면서 사람들의 기억 속에 남겨지고 오래토록 이야기될 수 있는 가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차니)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4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찻잎향기

    서울에 '백년가게'라 칭할만한 가게가 많나 보군요. 그런 전통이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습니다.

    2019.02.11 20:5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iseeman

      저도 이 책을 통해서 알게 되었습니다.
      기회가 되면 나중에라도 하나씩 찾아볼 생각입니다.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2019.02.11 21:27
  • 스타블로거 추억책방

    낯익은 몇 개의 역사가 깊은 가게 이름을 봐서 반갑네요. 보안여관은 여관에서 문화와 숙박이 어루러진 장소로 탈바꿈했다는 이야기를 얼마 전 즐겨보는 잡지에서 읽은 기억이 납니다. 일본처럼 대를 이어 내려오는 가게가 우리나라에는 많지 않은 게 많이 아쉽지만 서울에 있는 오래된 가게들이라도 오래도록 남아 많은 이야기를 남겼으면 좋겠어요.

    2019.02.12 08:3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iseeman

      경제 논리에 의해 쉽게 사라지는 건물이나 가게들이 많은데, 자치단체에서 오래된 가게들을 지정하고 지원해주어 유지될 수 있는 정책이 시행되고 있다는 점이 다소 위안이 됩니다.
      저 역시 많은 가게들이 자기만의 특색을 갖고 오래토록 유지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2019.02.12 11:19
  • 파워블로그 호랑이성님

    글씨체가 참 멋있습니다. 저도 같은책에 대한 리뷰를 작성했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더 공감가는 리뷰였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02.18 14:2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iseeman

      감사합니다. 저도 님의 블로그에 들러 읽어보겠습니다.

      2019.02.18 14:45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