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할매 밥 됩니까, 노중훈, 중앙북스.

 

할매, 밥 됩니까

노중훈 저
중앙북스(books) | 2020년 10월

 

2. '여행작가 노중훈이 사랑한 할머니 식당 27곳'.

여행을 다니면서 어느 지역이든지 식당을 찾고 검색하는 일이 자연스러운 일이 되었다.

대개는 SNS를 통해서 검색하거나 각 자치단체의 문화고에 연락을 하면 친절하게 소개를 해주곤 한다.

그렇게 추천을 받아 간 곳에서 만족을 한 적도 있지만, 딱히 특색이 없는 식단에 실망을 느꼈던 적도 있었다.

그래서 언제부턴지 내 입맛에 맞는 음식이 나오는 식당을 발견하면 '나만의 식당 리스트'를 만들게 되었다.

여러 해 동안에 걸친 목록이라, 이제는 여러 페이지에 걸칠 정도로 식당의 숫자가 늘어났다.

간혹 지인들이 음식 추천을 요청하면, 그 식당의 음식이 내 입맛에 맞는다는 것을 반드시 먼저 밝히면서 내 목록에 있는 식당을 추천해주곤 한다.

대개는 나의 추천에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이는 경우가 많았다.

물론 만족하지 않은 사람들은 굳이 나에게 반응을 보이지 않았을 것이다.

이 책은 여행작가인 저자가 전국의 곳곳을 다니면서, '할머니의 손맛'이 담긴 가게들에 담긴 음식과 삶에 관한 이야기라 할 수 있다.

저자가 소개한 식당들이 전국에 산재해 있고, 음식의 종류나 위치 등을 상세히 설명해주고 있다.

모두 27곳에 달하는 '할매 식당'들을 네 개의 범주로 묶어 소개하고 있다.

'아이고, 국수 좀 그만 주세요', '대낮의 막걸리 시퀀스', '한겨울 후끈했던 한나절', 그리고 '여기가 아파서 안 되겠더라고' 등의 제목을 통해서 저자가 소개하려는 식당의 성격을 가늠해 볼 수 있을 것이라 여겨진다.

어느덧 문을 닫은 가게도 있지만, 여전히 건강한 몸으로 식당을 이끌어가는 곳들이 대부분이다.

만일 해당 지역을 방문한다면 한번쯤 방문해보고 싶도록 맛깔스럽게 소개하는 내용이 흥미롭게 다가왔다.

 

3. 이 책에서 다루는 가게들은 전적으로 저자의 취향일 것이기에, 각자에게 맞는 취향을 정리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 여겨진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