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오늘 읽은 책

평양에서의 노래공연 병풍 그림에 전하는데

봉과 학의 울음소리 십 리 밖까지 들렸다네

특별히 이품직을 내리다니 일찍이 없었던 일이라

이 빠진 뒤의 기막힌 소리 노광대의 진면목이었네.

(최영성의 '덜미소리의 모흥갑')

 

* 조선 후기 명창으로서 널리 알려진 모흥갑은 전남 함평 사람이다. 헌종 때 영의정인 김좌근의 부름을 맏고 왕과 대신들 앞에서 소리를 한 것으로 유명하고, 그 자리에서 헌종은 모흥갑에게 종2품 동지중추부사 직위를 하사했다고 한다. '평안감사 부임도'라는 제목의 팔폭 병풍에 모흥갑이 소리를 하는 장면이 전하고 있으며, 뱃속에서 뽑아내는 우렁찬 소리를 지칭하는 '덜미소리'로 유명했던 인물이다.(차니)

 

판소리 명창 한시로 읊다

최영성 저
문사철 | 2020년 10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