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로 출현한 오미크론의 기세가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다.

처음에 비해서 그에 대한 공포와 두려움은 조금 줄어든 듯하지만, 아직은 일상생활에서 조심스럽게 생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하겠다.

이제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는 3월이 열리고, 내일부터는 강의도 진행해야만 한다.

확진자 수가 줄어들지 않은 가운데 대면수업으로 시작되는 학기는 여전히 조심스러움이 앞선다.

지난 한 달 읽고 리뷰를 올린 책의 목록을 소개한다.(차니)

 

 

<20222월의 독서 일지>

 

1.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혜민, 수오서재, 2017.

2. 친일파 열전, 박시백, 비아북, 2021.

3. 서른살이 심리학에게 묻다, 김혜남, 갤리온, 2008.

4. 손님이 찾아왔어요, 소냐 보가예바, 임정은 역, 시공주니어, 2008.

5. 돈을 사랑한 예술가들, 오브리 메넨, 박은영 역, 열대림, 2009.

6. 기후위기와 탈핵, 김현우, 한티재, 2021.

7. 사슴벌레 여자, 윤대녕, 이룸, 2001.

8. 한국 현대시, 염무웅, 사무사책방, 2021.

9. 가끔 집은 내가 되고, 슛뚜, 상상출판, 2022.

10. 체르노빌의 목소리,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김은혜 역, 새잎, 2011.

11. 슬기로운 좌파생활, 우석훈, 오픈하우스, 2022.

12. 21세기사의 서론을 어떻게 쓸 것인가, 강만길, 창비, 2018.

13. 맛있고 재밌고 편리한 것들의 기원과 원리 100, 임유신, 이케이북, 2022.

14. 도래하는 공동체, 조르조 아감벤, 이경진 역, 꾸리에북스, 2014.

15. 어머니, 김형석 외, 여백, 2022.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추억책방

    오미크론 변이가 치사율은 낮아도 전염률이 높아서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닌 것 같습니다. 기저질환자 및 노년층의 위험성은 내포하고 있다고 하구요. 초중고등학교는 당분간은 비대면 수업과 대면 수업을 번갈아가면서 한다고 하는데 대학교는 대면수업으로 시작하는군요. 코로나19 이후 새학기 캠퍼스의 분위기가 예전만 못하다고 하는데 싱그럽고 활기찬 캠퍼스가 빨리 되돌아오기를 바랍니다. 3월에도 건강 잘 챙기시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2022.03.01 23:1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iseeman

      학기가 시작되기 전에 강의실 좌석마다 칸막이를 설치하더군요.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아무런 탈 없이 진행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의견 감사합니다.

      2022.03.02 03:25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