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향모를 땋으며

[도서] 향모를 땋으며

로빈 월 키머러 저/노승영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거북섬(아메리카 대륙) 원주민 식물학자의 에세이. 처음엔 향모Sweetgrass라는 이름의 풀만큼이나 생소한 이야기로 느껴졌다. 식물의 이름이 모국어의 감각에 상당히 기대고 있다는 사실도 처음 생각해보게 되었다. 먼 나라의 어떻게 생겼는지도 모르는 꽃과 풀의 사연이지만 자연과 인간의 이야기로 자연스럽게 확장되어 어느새 빠져드는 지점이 있다. 요즘처럼 자연이 그리운 때, 건강을 지키고 잘 먹는 것이 생활의 중심처럼 여겨지는 때, 택배배송으로 잔뜩 모인 포장재를 분리수거하면서 문득 죄책감이 드는 때, 천천히 읽어볼 대목이 가득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