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뇌를 읽다, 마음을 읽다

[도서] 뇌를 읽다, 마음을 읽다

권준수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뇌과학에 관심을 가지고는 있었지만, 흥미 있는 만큼 바라보았던 것 같아요.

최근들어 마음이 가라앉는 것을 오랫동안 느끼면서

어떻게 하면 다시 마음의 상태가 올라갈 수 있을까에 대해 고민을 하기도 했구요.

아니, 고민은 조금 결국 무기력해지기 일쑤였던 것 같아요.

 

그렇게 하루, 이틀을 보내며

이러한 감정들도 호르몬의 영향을 받고,

뇌를 통해 조절 가능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더더욱 뇌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 것 같아요.

 

 

제목에서 이야기 하듯, 뇌와 마음에 대한 이야기.

뇌과학으로 치유하는 고장 난 마음의 문제들은 어떤 것들이 있을지 궁금했어요.

그리고 이 책을 통해 얼마만큼 마음을 읽어낼 수 있을지 기대하게 되었던 것 같아요.

 

내 마음과 뇌가 이어지는 저 문틈 사이로

살포시 보이는 우주와 같은 광경.

뇌라는 미지의 세계로 빨려 들어가는 기분이 들었어요.

지금 당장 내 뇌와 마음을 다 자각하지는 못하겠지만

그 연결 고리에 대한 해답을, 모두 해결 할 수는 없겠지만,

막연하기만 했던 것들이 마치 별자리 찾아내듯 발견할 수 있을 것 같았어요.





뉴스를 보면 트라우마, 우울증, 공황장애, 강박, 조현병 등등

다양한 정신질환에 대한 이야기를 접하곤 하는데요.

비단 특별한 사람만이 겪는 현상이 아닌,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는 현상임을 잊지 말아야 할것 같아요.

 

이러한 정신질환은 과연 유전인것일까?

저는 환경적인 요인이 더 크다고 생각했었는데요.

그 이유는 보고 듣고 생활하는 나의 패턴이 나의 생각을 만든다고 생각해왔기 때문이에요.

 

책을 읽으며 절대적으로 환경적인 요인만이 아니라 유전적인 요인도 포함되어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는데요.

그렇기 대문에 유전적/환경적인 요인만이 아니라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임을 인정해야겠더라구요.

서로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언제 어디서 어떻게 영향을 더 많이 미치는지 알 수 없으니까요.

 




몸이 다치면 재활을 하지만,

정신도 재활이 필요하다는 것은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어요.

서서히 변해가듯, 서서히 나아질 것이라 생각했는데요.

 

정신이 서서히 나아가는 것은 맞지만,

그 과정에서 규칙적인 생활은 필요한 요소 중 하나에요.

 

어느 한 방송에서 정신질환을 호전하는 방법 중 하나는 약물이지만,

약물만큼 효과적인 것은 운동이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었는데요.

규칙적으로 생활하기, 운동, 스트레스 관리는 

건강한 정신을 만드는데 필요한 요소임을 강조되고 있어요.

 

이러한 스트레스를 극복을 위한 회복탄력성에 대해서도 설명되어 있는데요.

육아를 하며 많이 들어봤던 "회복탄력성"

이는 경험으로 축적되어 지는 것이라 생각했었는데 

유전적이나 기질과도 무관하지 않다는 것을 알았어요.

 

저도 마음의 변화가 필요하다 느낄 때에 가장 먼저 결심하는 것은,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기, 규칙적인 생활, 그리고 운동인데요.

운동은 사실 생각처럼 잘 되진 않고 있어요.

하지만 책에서 처럼 운동은 신체적 건강 뿐만 아니라 정신적 건강에도 큰 역할을 하기 때문에

짧은 시간이라도 건강을 위해 노력해야 함을 잊지 말아야 겠어요.

 


 

요즘 정말 관심 많이 갖고 있는 마음 챙김

최근 마음챙김의 필요성을 절실하게 느끼며 다양한 것을 하고 있어요.

감정일기도 쓰고, 나만의 시간을 오롯이 가져보기도 하며

내 마음을 알아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요.

이런 활동들이 마음챙김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아요.

 

책에서 제시된 뇌의 휴식, 명상.

사실 명상을 시도해 보기도 했지만 어떻게 하는게 명상인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게 사실이에요.

자꾸 머리속으로 이것저것 떠오르고, 그 이미지들이 계속해서 바뀌고,

이게 명상이 맞는지 한참 고민하기도 했던것 같아요.

 

혼자서 명상을 하기 어려울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들이 있는데요.

그 중에서 템플스테이에 대한 정보는 유익하게 느껴졌어요.

저도 한 번 쯤 도전해 보고 싶은 템플스테이.

 

책 안에는 여러 사찰에서 진행하고 있는 템플스테이를 비교되어 있는데

잘 살펴보고 저와 맞는 곳을 선택해서 꼭 한 번 체험해봐야겠어요.

 

책을 읽으며 조금은 어렵기도 낯설기도 했던 뇌과학.

내 마음을 읽는 방법에 대해서 차근히 따라해 보고 명상도 해보며

마음을 잘 다스려 보아야겠어요.

 

**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받아 작성된 글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