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지하주차장에서 주차를 하고 엘리베이터 쪽으로 걷는데 저쪽에서 담배를 피는 사람이 보인다.

 

출근길부터 얼굴 붉히기 싫어서 예전이었으면 그냥 넘어갔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가던 길을 멈추고 얘기 했다. 여기 실내는 금연이라고. 죄송하다는 대답이 돌아왔지만 여전히 담배는 버리지 않고 있다. 계속 쳐다봤다. 아 재수없는 여자라는 표정으로 담배를 끈다.

 

나 하나 편하자고 다른 사람의 불편함이나 피해는 괜찮다는 태도.

 

무리한 해석일지는 모르나 이런 태도가 모여 세월호 사건을 낳았다고 생각한다.

 

이런 태도는 생각보다 자주 접하게 되고, 접할 때마다 미친듯이 화가 난다.

 

화를 잘 다스려서 잘 써야겠다고 다짐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