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추수감사절로 나흘 연휴였던 지난 주말에는 쌍둥의 생일도 있었다. 생일 축하로 연휴동안 애들을 장난감 가게, 아이스크림 가게, 동물원에 데리고 갔다. 말그대로 애들의 세계가 팽창하는 모습. 말도 갑자기 늘었고 장난 수준도 달라졌다. 왜 미운 세살이라고 (영어로는 Terrible Two)하는지 이해는 되지만 전혀 밉지 않다. 

두 살 된 걸 축하해, 딸들. 엄마도 수고가 많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