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당신이 잘 안다고 착각하는 허 찌르는 수학 이야기

[도서] 당신이 잘 안다고 착각하는 허 찌르는 수학 이야기

박영훈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보통 책 제목을 어른들을 위한 초등수학이라는 것으로 소재를 삼으면 일본쪽에서 번역을 하고서 넘어오는 대상의 책들이 많이 보여지는데  

저자가 국내의 박영훈이라는 저자의 약력으로 다시금 책을 잡을 수밖에 없었다,

기적의 유아수학의 저자

그리고 초등교사를 가르친 선생님의 선생님의 이력으로 아이들에게 수학은 그저 수학이 아닌 진정한 수학을 탐험한 저자이었다.

수학하면 그저 문제집의 대상으로만 느껴질수 밖에 없는 현실이다.

게다가 우리는 수학은 좋은 점수라는 것이지 생활속에 밀접한 대상의 내용이어서 살아가면서 중요한 기준의 잣대가 될 수 없음의 학문이었다.

늘 수학이라는 과목으로 수능에서 물 먹을 수밖에 없어서 두려움의 대상이었다.

그리서 머리말속에 저자의 힘이 보였다.

잃어버린 수학이라는 주제가 역시 와 닿았다.

목차도 전 세계 사람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호

개수세기도 수학일까?

곰셉의 얼굴 

그리고 길거리 수학과 학교 수학이라는 큰 제목들이 눈이 먼저갔다.

 

우리에게 수학은 삶속에서 녹아에 있고 원리를 찾아서 보다 논리적인 생각방식을 찾는 것이 수학이라고 했다.

그래서 책 내용은 이야기 중심으로 주제를 잡아간다.

아라비아 숫자 도입이 되기 전 유럽의 수학은 형편이 없다고 먼저 소스를 던진다.

그러면서 그림속에서도 수학적 원리를 찾고 

우리가 다소 어렵게 계산식에 접근했던 어린 시절의 이야기가 접근이 잘못되었음을 알게 해준다.

 

인간의 수 세기 능력은 학습에 의해 형성이 된다고 했다.

감각적인 테그닉이 아닌 학습에 의해서 복합적인 수적 활동이 수세기라고 언급한다.

하지만 수 단어를 말하고 숫자를 쓸 수 있다고 해서 수세기가 가능한 것이 아니라고 한다.

일대일 대응을 하는 경험이 반복해 쌓이면 어느순간부터 수세기가 들어가고 

자연스럽게 수에 대한 개념이 잡히면서 수단어와 일대일로 짝직기가 시작이 된다.

 

느림의 미학을 가지고 접근해야 할 수학을 접근하고 초등시절에 수학에 대한 공포를 본질을 잊고 점수에 연연하는 과목으로 자리 잡게 한다지만

초등수학에 대해 어른들이 제대로 알고 접근한다면 보다 수학은 사칙연사에 대한 원리를 고민해서 접근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

원리를 잊은 수학이 아닌

인문학적인 수학

아이들이 제대로 원리를 느끼고 자그마하게라도 용기를 내게 부모들이 제대로 알수 있는 배경지시을 알려주는 책이다

어른이 된 이상 공포가 아닌 수학은 삶속에서 보다 재미나게 놀수 있는 학문이고 

공부이면서 그것을 통해 어렵다가 아닌 도전해 볼만하다고 느낄 정도의 수학이란 것을 저자는 이야기 한다.

어렵지 않다.

읽는 내내 그냥 수학에 대한 인문학적 접근을 통해 수학이 할만하다고 알수 있는 부모들의 지침서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