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우린 최고의 기획자다

[도서] 우린 최고의 기획자다

안혜숙,정동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목차 정리]
 - 현직 선생님을 위한
 - 다음 단계의 가이드
 - 그 다양한 기회들에 관한 이야기.

 

이 책은 무슨 책일까.
페이지를 넘길때마다 조금씩 헷갈렸다.

 

선생님을 위한 책이라고 하기엔 자기계발서에 가깝고,
자기계발서라 하기엔 책을 읽을 대상이 뚜렷해 보인다.
전체적으로보면 현직에 있는 교육자를 위한 책으로 보인다.
그 교육자들에게 일반적인 직업에 머물지 말고,
본인과 본인에게 교육을 서비스 받는 이들을 위해서
조금 달라지면 삶이 재밌을거라고 손짓하는 책이다.

 

학교에 다닌지 오래되어 기억도 가물가물하고,
대부분의 우리 또래가 그렇듯이 교사의 의한 폭력이 일상적인 시대에
학교를 다녔기에 해당 직업의 선입견은 개인적으로 매우 좋지 않다.
전문 과목은 바뀌지 않는 본인들의 커리큘럼을 바탕에 두고,
늘 하던대로 매년 사골이 될때까지 우려먹었던 선생들이었다.

 

시간은 늘 흐르고, 사람들은 어떤식으로든 변화한다.
그리고 그 변화하는 시대에 직업인, 혹은 선생님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며,
좀 더 나은 자신을 그리고 자신에게 교육받는 이들을 위해 
변화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첫 발을 뗄만한 정보들이 담겨있다.

 

기획이라는 말이 부담스러울 수도 있지만,
다양한 방법으로 학생과 본인을 위해 소통하고, 노력하며
그 가치를 공유하는 방법들은 낯설고 불편한 길이 될 수도 있다.

 

다만 학생들의 삶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선생님들이 
교육에 대해 고민하고, 노력한다면 충분히 가치 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 자본주의 하에 본인이 행동함으로써 얻은 결과의 가치는 타인에게 비추어 빛이 난다.
그런 의미에서 수십명에게 지대한 영향을 끼치는 직업인이
어떠한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은가라는 질문의 답은 그리 어렵지 않을 듯 하다.

 

선생님이 선생님이 되었으면 좋겠다.
학생은 학생다웠으면 좋겠고.
미성년자가 변하길 기대하며 상처받는것 보다
본인들이 먼저 변하면 조금 나은 결과가 기대 되지 않을까.
결과가 어찌 나오든 움직인 쪽이 좀 더 나을 듯하다.

 

"But I tried, didn't I? Goddamn it! At least I did that!"
(난 시도는 했다고. 제기랄! 적어도 해보기는 했어!)
 -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밀로스 포먼 감독, 잭 니콜슨 주연, 1975)

 

그 움직인 노력을 남들은 적게 알지는 몰라도
본인을 속일 수는 없을테니까.
선생님들 화이팅.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https://jangpal08.tistory.com/417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