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주황은 고통, 파랑은 광기

[도서] 주황은 고통, 파랑은 광기

로런스 블록 편/이은선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주황은 고통, 파랑은 광기> 단편집. 에드워드 호퍼의 그림을 보고 각 작가들이 하나의 단편을 쓰는 기획단편집 <빛 혹은 그림자>의 후속작이다. <빛 혹은 그림자>에 참여했던 작가들이 대부분 이 작품에도 참가했는데, 이번에는 한 화가의 그림 중 하나씩 골라 글을 쓰는 게 아니라 예술작품 중 하나를 직접 골라서 소설을 썼다. 수록한 작품의 수도 전작과 똑같이 17편이다.


  한 화가의 작품(비록 각기 다른 작품이지만)을 보고 쓴 단편을 모았기 때문인지 <빛 혹은 그림자>는 서로 다른 작가가 적었으면서도 기묘한 통일감이 있었다. 다른 말로 하면, 각 작가의 개성이 덜 드러나는 느낌이었다. 에드워드 호퍼의 그림에서 느껴지는 차분함과 정적의 영향을 각 작가들이 받아들인 느낌이라, 여러 작가가 하나의 단편집을 낼 때 느끼는 뒤죽박죽의 느낌이 적다는 게 <빛 혹은 그림자>의 장점이기도 했다.


  <주황은 고통, 파랑은 광기>은 이전의 단편집보다 작가의 개성이 잘 드러난다. 한 화가의 그림을 보고 쓴 게 아니라, 수많은 예술작품 중에서 작가가 하나씩 골라서 소설을 썼기 때문이다. 단편들의 통일성은 떨어지지만, 나는 작가의 개성이 드러나는 이 단편집 쪽이 더 취향이었다.


  각 예술작품을 보는 재미(이번에도 예술작품의 사진을 소설 앞머리에 실었다), 그 예술작품이 어떤 식으로 소설에서 활용되는지를 보는 재미, 그리고 단편 본연의 재미까지 여러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단편집이다. 이전에 재미있게 읽은 작가의 단편부터 읽어도 좋고, 순서대로 읽어도 좋고, 마음에 드는 예술작품 순으로 읽어도 좋다. 여러모로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는 재미있는 단편집이었다.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