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모든 것은 영원했다, 사라지기 전까지는

[도서] 모든 것은 영원했다, 사라지기 전까지는

알렉세이 유르착 저/김수환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모든 것은 영원했다, 사라지기 전까지는 : 소비에트의 마지막 세대>  단권. 소비에트 연방의 마지막 세대의 눈으로 본 후기 사회주의 체제의 풍경에 대해 쓴 책이다.


  "소비에트 연방에서 무언가가 바뀔 수 있다는 생각은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어요. 그게 사라질 거라는 생각은 고사하고요. 누구도 그걸 기대하지 않았어요. 어른이건 아이건 말이에요 모든 게 영원할 거라는 완전한 인상이 있었죠." 1994년 텔레비전 인터뷰에서 유명 작곡가이자 연주자인 안드레이 미카레비치는 이렇게 말했다. -p.9


  1985년의 페레스트노이카와 글라스노스트 정책의 도입 이후로 소비에트 연방에 밀어닥친 충격으로 시작하는 이 책은, 1950년대부터 1980년대 중반까지의 후기 사회주의에 대해 탐구한다. 예상치 못한 급격한 붕괴를 가능하게 만든 조건들에 대해서.


  이 책은 두껍고 학술적이다. 연구주제와 방법 등에 대해서 서론에서 설명하고 넘어가서 연구논문을 읽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 그러나 다루는 주제가 생소하면서도 흥미롭고 또 풍부한 인용을 하고 있기 때문인지 읽는 내내 흥미진진했다. 읽으면 읽을수록 그 당시 소비에트 연방의 분위기와 인식 전환, 그리고 체제의 붕괴가 가능했던 조건들에 대해 생생하게 느끼게 된다.


  소비에트 후기 사회주의는, 강력하고 역동적인 사회 시스템이 그것의 담론적 존재 조건이 달라졌을 때 어떻게 돌연 예상치 못하게 허물어져버릴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충격적인 사례다. -p.550


  직접 경험해보지 못했던 사회의 분위기를 느끼고, 그것으로부터 미스터리한 역사적 전환에 대해서 이해할 수 있는 단초를 얻을 수 있는 책이다. 유익하다.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