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기가 막바지로 가면서

이기는 게임보다 지는 게임이 많아진다

 

큰 체형의 사람들과 하는 경쟁이 되니

그렇게 되는 모양이다

 

게임에 지는 것을 구경하는 것은

상당한 피로도를 가지고 온다

 

아마 대리만족을 하기 위한 응원으로

결과를 만나기 때문인 듯

 

게임에 지는 것을 구경하고

즐거워질 수는 없는 듯하다

 

응원으로 그치고 마음을 빼앗기지 않는

슬기로운 구경이 필요할 듯하다

 

올림픽 경기 관람에 기분까지 넣으면

하루가 참람해 지는 경우가 많다

 

우리는 즐겁게 살 필요가 있다

올림픽이 그것을 방해하게 해서는 안 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