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여행의 흔적을 주워 본다

빗소리를 창문을 통해 들으면서 

우산을 들고 거닐었던 금강수목원의 시간들을 찾아본다

무궁화가 유독 많았다는 기억이다

색색의 무궁화가 피어나면서 나라의 빛을 드러내고 있는 듯

금강수목원은 무궁화의 나라였다

건물은 산림박물관이라 할 수 있다

산과 관련된 많은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다

나무들을 나이테에 따라 잘라 놓고 있는 것,

짐승, 곤충들을 박제해 놓고 있는 것 등이

눈에 확 들어왔다

연못에는 어찌 그리 연꽃들이 많은지

연잎의 천지를 이루고 있었다

잘 닦여진 길은 비가 와도 상관이 없었는데

비 때문인지는 몰라도 수목원 전체를 식구들이 전세를 낸 듯

우리 뿐이었다

다니면서 비를 피할 정자들도 있어 수월하게

평안하게 구경을 한 듯하다

금강과 금강수목원 그리고 연기군, 지금은 세종시인가?

두루 백제의 후광을 입고 있는 땅을 거닐면서

행복한 한 때의 시간을 지녔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