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토요일 밤이 되었다

한결 마음이 푸근한 시간이다

내일은 일요일, 바쁜 일도 없다

계획도 세우지 않았다

일상적인 일만 하면 된다.

오늘밤, 얼마나 심리적으로 안온한지

따질 필요도 없다

우리 부부의 마음만 잘 맞춰 가면

더 없이 자유로운 시간이 이런 날이 아닌가?

토요일 밤이 되었다

나뿐만 아니라 많은 이들이 그럴 것이다

그러기에 저 아파트의 불빛도 화사하게 보이는 게 아닐까

책도 TV도 간식도 놀이도

어느 것 하나 힘이 되지 않는 것이 없다

이런 날이면

이 밤 커피 한 잔을 마시며

시간을 넉넉하게 사용해 볼까 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