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해도 카메라 앞에선 자신을

내려 놓기도 한다

 

나뭇가지 사이로 빛들이

자잘하게 부서져 아름다운 형상을 만든다

 

정자에 앉아 바라본 하늘과 사양의 빛

오후 한 때의 넉넉함이다

 

요즘 이렇게 시간이 주어지고

삶의 선택과 여유가 머물러 줌에 감사하다

 

나무와 해, 그리고 숲과 하늘

요즘의 고마운 친구들이다

 

나뭇가지가 꽃눈을 만들 듯

다함없는 열정도 몸에서 비워낸다  

 

신비와 고요

그 속에 나를 묻어 간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