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낮의 기억을 주워 본다

흙길이 내 앞에 있었다

 

흙길은 산길도 되었다

산길은 경사가 많이 진다

 

그 길에 나무들이 뿌리로 밟히고 있다

사람들의 발걸음에, 생채기를 드러내고 있는 듯하다

 

많이 스치면 상처가 나고

그 상처는 아물기가 쉽지 않다

 

길가에는 이제 눕기까지 하면서

쉬고 싶은 나무들이 있다 

 

어찌 나무들 뿐이겠는가

늦게나마 칼날이 적은 삶이길 원해 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