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어느 공간에서 만난 냉이꽃이다. 냉이가 밭을 이루고 있는 이곳은 사람들이 가꾼 것이 아니다. 스스로 자생해 밭을 만들고 꽃을 피우며 개체수를 늘려나가는 냉이들의 모습을 만난다. 봄날, 식탁에 오르면 그 향내가 무척이나 감미로운 식재료다. 오월로 들어서면서 그 냉이들이 꽃을 피우고 나물의 재료로서는 너무 자라버렸다. 이제는 내년을 기약해야 하는 멋진 식재료다. 

 

이들은 번식력과 자생력이 대단하다. 지금 사진의 공간도 척박하기 이를 때 없는 땅이다. 그런데 스스로 가꾸어 밭이 되고 있다. 다른 풀들은 경쟁력에서 밀리고, 냉이들만 가득하다. 또한 하얗게 꽃이 피어있다. 그것은 씨앗이 생겨난다는 말이다. 이들은 또 바람에 날리고 근처의 곳곳을 냉이밭으로 만들 것이다. 척박한 땅들은 냉이들의 천국이 되고 있다. 내년의 스스로 만들어진 냉이밭을 마음에 담아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