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들

아리엘 안드레스 알마다 글/소냐 빔머 그림/김정하 역
리시오 | 2022년 05월

그림책이다

아이들과 같이 읽으면 좋을 책이다

가족 시리즈로 엮여진 책이다

딸이란 글을 먼저 읽었었다

이제 이 책이 그 책과 연결되어 가슴에 앉는다

책을 마음에 담궈 용해되도록 둘 작정이다

그리고 언어라는 실로 건져올려 볼 게다

그러면 행복한 시간이

함께하지 않을까 마음에 온다

출판사에서 보내준 책이다.

 

귤의 맛

조남주 저
문학동네 | 2020년 05월

 

82년생 김지영의 작가 조남주의 글이다

20년에 출간되었다고 되어 있듯이

마음 속에서 오랜 시간 읽었던 글이다

그것을 현실화한 것은 귤을 먹으면서다

제주에서 귤이 날라오고, 그것의 맛을 보면서

이 맛이 작가의 마음에서 어떻게 채색되어 있을까

다시 한 번 꺼내어 본 기억이 책을 구입하게 되었다

맛이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어제 두 권의 책이 한꺼번에 날라왔다

오늘은 이들로 인해 즐거울 듯하다

책이 많이 쌓이고 있다

구입한 책들이 잘 안 읽혀지고 있는 이유다

서평단 책은 꾸역꾸역 읽어나가는데, 

서평에 무한한 자유가 부여된 책들은

활자들이 눈을 어지럽게 만든다

이제는 쌓인 것들도 눈 속에서 그림으로 만들어야 하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문학소녀

    나날이님^^

    맞는 말씀이세요~!
    정말 저도 그래요~ㅎ
    서평단 책들은 읽기 싫더라도
    이해가 안되면 타이핑을 치면서
    억지로라도 뇌에 활자들을 집어 넣으면서
    리뷰를 쓰기 위한 글밥들을 모으는데
    제가 산책들은 그렇게 힘들게 읽게 되는 일도 없을 것이며,
    리뷰를 쓰는 일도 거의 없는 것 같아요~ㅎ
    그래도 읽고 싶은 책들이 있으면.
    저도 주저없이 책을 사서 모으고,
    언젠가 읽겠지라는 생각만으로도 행복한 것 같아요^^

    그래도~ㅎ
    나날이님의 훌륭한 리뷰를 기다리게 되는 건.....,
    리뷰를 재미있게 쓰시고, 훌륭한 필력이시니
    자꾸 기다리게 되는 것 같습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나날이님^~^

    2022.06.09 22:2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나날이

      인지상정인 듯합니다. 거의 그렇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의무가 있는 것은 하는데, 그렇지 않은 것은 쉽게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체감하고 있습니다.

      2022.06.09 22:51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