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루를 열심히 걸어가고자 하나 주변 상황이 그것을 맊을 때가 있다. 멋지게 활자를 만나고 그 속에 들어 있는 의미를 찾으려 하나 눈이 한계를 보이는 경우가 있다. 왜 글씨는 그렇게 작게 찍어 놓아서 눈을 탓하게 하는가? 활자의 크기에 애꽂은 탓읗 해보기도 한다. 시력이 나이와 함께 정비례하는 것을 온전히 목도한다. 사람은 때에 맞게 살아야 하는구나 하는 것을 다시금 여실히 느낀다.

 

365 매일 읽는 한 줄 명언

편집부 편
42미디어콘텐츠 | 2022년 08월

 

오늘의 명언으로 책에서 제시해 놓은 글은 <기회를 놓치지 마라>란 제목으로 만들어 놓은 문장이다. 기회가 자주 오는 것은 아니다. 기회가 왔을 때 잡아야 하는 것은 마땅하다. 

 

기회가 찾아오는 

정확한 때와 장소를 알아보고,

그 기회를 잡을 수 있어야 한다.

세상에 기회는 많다.

가만히 앉아서 기다릴 수만은 없다.

 

찾아가고, 만나고, 가지고, 만들어 가고 하라는 말이다. 하지만 누구가 그런 생각은 한다. <그것을 실천으로 옮길 능력이 있는가? 그것을 행할 힘이 있는가?> 의  ㅁ문제가 아닐가 생각한다.  모든 것들이 때가 있다. 때가 왔을 때 잡을 수 있는 사람이 능력있는 사람이다. 때를 놓치고 그것을 잡으려 할 때는 신기루가 될 가능성이 많다. 기회는 때에 따라서 주어진다고 생각한다. 

 

사람은 자기만족을 할 줄 알아야 하고 분수를 알아야 한다. 인생에는 각자의 연령대에 해야 할 일이 따로 있다. 나이에 걸맞게 살아간다는 것은 아름답다. 나이가 듬빅한 사람이 애교를 떨거나 어린 사람이 노숙한 채 하는 것은 우서운 일이다. 모든 것은 때가 있다. 기회도 때와 맞물려 한다. 시력도 때를 찾는데 한 몫을 한다. 이제는 활자를 탓하기도 하는 나이가 되었다. 그러면 거기에 맞게 살아가는 것이다. 지니친 것은 아니함만 못하다는 말이 있다. 스스로를 잘 돌아보는 상황에서 적절한 기회를 만나야 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