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십대의 온도

[도서] 십대의 온도

이상권,김선영,유영민,진저,공지희,신설 공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꼭 읽어봐야 할 십대의 이야기!!

 

 십대의 온도( 이상권·김선영·유영민·진저·공지희·신설 지음 / 자음과모음 펴냄 )는 자음과모음 청소년문학 70년 기념소설집이다. 띠지에 있는 아픈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미열 같은 사춘기를 앓고 있는 십대들의 이야기라는 소개글은 정말 오래되었지만 나의 십대 시절을 떠올리게 했다. 6명의 작가들이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많이 기대되었다. 이제는 기억도 나지 않는 그 시절, 그리고 이제 곧 그 시기로 들어갈 나의 아이들을 생각하면서 이 책을 읽기 시작했다.

 

 이 책은 6명의 작가들의 글로 이루어진 단편 소설집이다. 그들이 들려줄 아이들의 이야기는 많이 궁금하다.

 

이상권_어느날 갑자기 고단했던 하루에 친구가 주는 위로.

김선영_바람의 독서법 어느날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유영민_약속 약속은 지켜질까???

진 저_소녀 블랙(Black Girl) 블랙과 화이트......가 만난다면......

공지희_영화처럼 세이셀 떠나자...... 어디로든, 그리고 만나게 되는......

신 설_마더 파괴 사건 색다른 이야기

 

 각각의 이야기는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다. 모두 다 아픔이 있고, 힘든 우리의 십대 아이들, 나는 믿는다. 그들이 힘듦을 이겨내고 잘 살아가리라는 것을......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그들은 강하다!! 어릴 적, 나는 이미 나는 어른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 지금 생각해보면 참 애기였는데 말이다. 아마 이 책의 주인공들도 그럴 것 같다. 그때는 왜그리 힘들었는지, 지나고 보면 아름답게 느껴지는 그 시절!! 어릴적 학생은 학생다워야 이쁘다.’라는 말을 들으며 웃었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그 말의 의미를 지금은 알 수 있는 나이가 되었다. 좋다고 해야 할까? 슬프다고 해야 할까? 언젠가는 어른이 될 아이들에게 꼭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가 가득한 이 책, 어설픈 어른이 된 내가 읽어도 참 좋다.

 

누가 가르쳐 주지 않았지만 나는 안다.

어른이 된다는 것은 혼자 있는 시간을 견딜 줄 아는 것이란 사실을.

그런 점에서 본다면 나는 이미 어른이지 않을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